**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일본-아오모리] 나쿠아 시라카미 리조트에서 즐긴 코스요리, 다이닝룸.

Posted by 김치군
2010.02.05 07:15 여행 관련/In Asia


또 밤이 깊었습니다. 밤이 깊었다면 당연히 이어지는 것은 저녁식사. 어제는 오후부터 저녁까지 탔다지만, 오늘은 아침 일찍부터 저녁까지 중간중간 햄버거와 라면으로 에너지보충만 하면서 탔기 때문인지 더 지쳐 있었습니다.


오늘의 저녁식사도 동행인 타미리님과 했습니다. 이분의 식성은 다른 분들이 따라가기가 쉽지 않지요. 어쨌든, 다이닝룸의 식사시간은 나쿠아홀보다 30분 더 긴 9시까지입니다.


시라카미 다이닝 룸. 2층에서 나쿠아홀은 오른쪽, 다이닝룸은 왼쪽에 있습니다.


다이닝룸의 메뉴. 4500엔인 나쿠아홀에 비해서, 다이닝룸의 코스메뉴는 6000엔과 8000엔으로 가격이 굉장히 높습니다. 저도 패키지에 포함된 저녁식사권이 아니었다면 이 식사를 하지는 못했을 거 같네요^^;; 어쨌든, 두가지 중 하나를 고를 수 있기에 8000엔짜리 저녁식사를 골랐습니다.


잘 마련되어있는 테이블입니다. ^^ 조명이 조금 어두운 편에 속하네요.


다이닝룸 풍경. 조금 늦은 시간이어서 그런지 사람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서양식 레스토랑의 가장 기본적인 것은 역시 빵이겠지요. 버터와 함께 제공되었습니다.



처음으로 나왔던 것은 토마토 위에 삶은 게를 얹고 그 위에 샐러드를 얹은 에피타이저입니다. 주변의 녹색은 아보카도였습니다. 가벼운 에피타이저로 게는 아주 그만이더군요. 맛있게 슥삭 했습니다.



두번째 에피타이저를 보고는 이게 후식이아닌가 싶었지만, 무였습니다. 고등어 조릴때 함꼐 나오는 무를 생각하면 되려나요? 무만 에피타이저로 그냥 먹는것도 나름 괜찮았습니다. 사실 제가 그 고등어무를 워낙 좋아하기도 하고 ㅎㅎ



콘소메. 맑은 국물로 만든 수프였는데, 가운데의 노란 것은 치즈였습니다. ^^;;



서양식 레스토랑이라고는 하지만, 역시 일본에서 빠지면 안되는 것이 회입니다. 참치와 새우, 그리고 이름을 잘 모르는 생선의 회가 나왔습니다. 생선회가 정말 신선했는데, 다시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제가 좀 생선회를 좋아하거든요. ^^



쥐노레미 소테(Saute of Greenling)입니다. 생선도 맛있었지만, 향이 가득 입안으로 배어나오는 버섯도 그 맛이 아주 일품이었습니다. 사실, 제가 또 버섯매니아이기도 해서..^^; 담백한 소스와 3가지 재료가 아주 잘 어울리더군요.




역시 코스요리의 하이라이트는 스테이크라고 할 수 있지요. 일본에서 스테이크를 먹으면 보통 얇은 스테이크 종류가 많이 나왔었는데, 이 스테이크는 꽤나 두툼합니다. 미디엄~미디엄웰던 정도로 구운 것 같았는데, 약간 질긴감이 있었지만 고기 자체가 맛있어서 용서할 수 있었습니다. 고기를 어떻게 구워줄지 물어봤다면, 전 당연 레어였겠지만요^^


이렇게 잘라서 한입 먹어봅니다. 스테이크가 그냥 입안에서 살살 녹네요. 스테이크를 먹는 순간이 가장 행복한 순간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그렇게 메인 코스가 끝나고, 오차즈케를 위한 물이 나왔습니다.


이렇게 생선이 올려진 오차즈케에 뜨거운 차를 부으면..


생선이 함께 익습니다. 그럼 맛있게 오차즈케를 즐기면 되는 거지요. ^^; 조금 짠 감이 있기는 했지만, 역시 식사의 마지막에 밥을 먹으니 식사를 한 거 같다고 느끼는 저는 역시 한국사람인가 봅니다.



오차즈케에 차 따르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후식이 나왔습니다. 달콤한 초코렛 케이크에 딸기와 귤이 나왔네요. 덜 단 과일부터 먹고 초코렛 순으로 먹었습니다. 달콤한 후식은 언제나 음식의 마무리를 즐겁게 해 주는거 같아요.


그리고 나서 레몬 홍차를 마셨습니다. 이렇게 먹는데 거의 1시간 반이 걸렸으니, 짧다고 하기에는 어려운 코스요리였죠? 하지만, 그만큼 만족도도 높았던 그런 코스요리였습니다. ^^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컥 10만원이네요;;
    일본식 정통 코스요리 같습니다...
    침이 막 넘어가요 ㅠㅜ..
    • 그쵸.. 가격이 절대 싸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만족스러운 코스였음에는 이견이 없네요 ㅎㅎ
  2.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아한다면...도대체 싫어하는 음식이 뭐에요. ㅋㅋㅋㅋ
    • 죄송합니다. 정말..

      왠만한 음식은 다 좋아해서요 ㅠㅠ...

  3. 제 기억속엔 어째..김치군님이 음식블로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ㅎㅎㅎㅎㅎㅎ;
    농담이에요 ^^
    • ㅎㅎㅎ

      여행 & 맛집 블로거라고 불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4. 우와... 정말 제대로 만찬이네요....

    오차즈케라는 거 신기하네요
    만화로는 본 적 있는데
    이렇게 실제로 사진으로 보니까 더 색다르네요

    차와 생선이라
    • 네.. ^^

      기본적으로 오차즈케는 간단하게 먹는거지만..

      저건 좀 많이 갖춰졌죠 ㅎ
  5. 정말 깔끔한 식사네요... 점심시간이 가까워지는 이시간... 고문입니다...^^
    • ^^*

      저는 저녁에 이걸 보고 있으니 배고픔이 ㅠㅠ
  6. 음식을 아주 아름답게 담아놓았네요. 예쁘네요.
    그 귀한 오차즈께도 보고 맛은 괜찮았나요^^
    • 오차즈케 귀하지 않답니다 ㅎㅎ

      슈퍼가면 6봉든거 2~3천원이면 사요.

      물론, 저거완 다르지만 ㅎㅎ
  7. 1시간 반의 코스요리라니 제대로된 만찬이네요.
    다른 건 놔두더라도 오차즈케는 한 번 먹어보고 싶네요. ^^
    • 한국에선 구하긴 힘들어도 외국에선 흔한데..

      다음엔 이거 사다가 이벤트 해볼까요?
  8. 음식 사진들 최고입니다^^
  9. 점심 먹고 들어오길 잘 했습니다.
    • 역시..

      펜펜님은 음식사진 보는 법(?)을 아시는군요 ㅎㅎ
  10. 아, 눈 버렸습니다. 눈만 높아졌습니다. 어떡하나요?
    주머니 사정은 허락을 하지 않는데 ... ㅠㅠ
    눈으로나마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ㅎㅎㅎ 그러시면 안되죠~~

      다음번엔 드실 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바라요~
  11. 점심 먹은지 얼마 안 되었는데도 입맛 다시고 있습니다 ㅎㅎ
    생선회 엄청 좋아하는데, 다른 음식들도 다 맛있어보입니다. 크읍ㅠ
    • ^^*

      생선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코스를 즐길 수 있어서 좋았어요 ^^
  12. 정말 ㅋㅋㅋ 맛있게 나오는군요 ... 야식 먹어야 할참입니다 ;;
    참을수 없는 사진이네요 ㅜㅜ아~
    • 9시 40분에 야참이라뇨 ㅎ

      야참은 자고로 12시 넘어서 ㅋ
  13. 일본에서 제대로 된 맛있는 요리는 아직 먹어보지 못한 느낌이 들어요. 사실 전 먹는거에 돈을 잘 안써서..-_-;;
    • 저도 옛날에 여행할 때는 그랬었는데..

      요즘에는 부쩍 먹는데 쓰는 비용이 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