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동부 여행 #05 - 퀘벡주, 라 모리시 국립공원 가는 길과 단풍

Posted by 김치군
2017.01.24 01:10 미국 캐나다/14 캐나다 동부


캐나다 동부 여행 #05 - 퀘벡주, 라 모리시 국립공원(La Mauricie National Park) 가는 길과 단풍


원래는 오늘 오전 일정은 퀘벡주의 단풍명소인 몽트랑블랑으로 가서 단풍을 보는 것이었지만, 지금 라 모리시 국립공원의 단풍이 한창이라는 숙소 주인의 말에 방향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숙소에서 그리 멀지는 않았지만, 오늘의 일정을 그대로 따라가려면 몽트랑블랑은 나중에 기회가 될 때 들리는 것으로 미룰 수밖에 없었다. 그렇기는 해도, 어제 묵었던 곳에서 라 모리시 국립공원으로 향하는 길에는 시작부터 멋진 단풍이 펼쳐지기 시작해서 아침부터 기분이 좋았다.



가는 길에 본 스쿨버스들. 특히 통 프레임 스쿨버스는 아무리 봐도 정말 강해 보인다.



평소였으면 그냥 지나쳐 갈 풍경이지만, 단풍이 곳곳에 숨어있으니 지루하지가 않았다. 



원래는 국립공원으로 바로 갈 생각이었는데, 도로 공사중때문에 우회해야 했던 마을에서 잠깐 멈춰가기로 했다. 돌아가는 길에 본 강과 단풍의 풍경이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 아쉬웠기 때문이었다. 관광객이 들리는 마을이 아니어서 그런지 몰라도, 마을 대부분의 주차 공간이 무료 주차가 가능해서 부담없이 차를 세우고 둘러볼 수 있었다. 딱히 유명한 곳이 아니었기 때문에 어디가 포인트인지는 알지 못한채로 그냥 걸어다녔다.



강 건너의 단풍 풍경. 흐르는 물이다보니 반영이 없는 건 아쉬웠다.



아직도 하늘에는 달이 한창이었다.







강이 굽어 흐르는 곳은 상대적으로 잔잔해서인지 꽤 예쁜 반영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런 뷰가 있으니, 우리가 지나가면서 멈출수밖에 없었던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 가을이기 때문에 특별한 풍경이었다.



그렇게 주변을 가볍게 산책하고 난 뒤 마을을 떠났다. 이 마을도 나름 마음에 들기는 했지만, 이 풍경이 아니라 오늘의 목적지는 라 모리시 국립공원이었기 때문이었다.




국립공원으로 향하는 길. 국립공원이 점점 가까워지자 도로는 오르막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라 모리시 국립공원은 한 바퀴를 도는 형태의 아주 단순한 도로로 되어 있기 때문에 딱히 헤메거나 할 일 없이 가벼운 드라이브만으로도 충분했다. 한마디로, 드라이브하면서 단풍이 든 모습을 보는 것이 바로 이 국립공원의 목적이라는 것. 특히 고도가 높아지면서 내려다 볼 수 있는 뷰포인트도 많아서, 잘 알려져 있지는 않아도 단풍 여행을 하기에 최적이었다.




그렇게 도로를 따라 달리던 중, 강 건너편의 풍경에 또 시선을 빼앗겨 버렸다. 






바로 이 풍경 때문에.


단풍의 풍경은 약간 피크를 지난 듯 했지만, 그래도 많은 단풍나무들이 여전히 자신의 색을 뽐내고 있었다. 거기다가 캐나다 스타일의 건물들이 단풍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다. 이게 바로 캐나다 단풍 하면 떠오르던 내 머리속 이미지였다. 주차 공간도 있었기 때문에 마음 놓고 사진을 몇장 담고 이동할 수 있었다.



구불구불한 왕복 2차선 도로.






그렇게 국립공원으로 바로 달려가다가 왼쪽으로 빠지는 캠핑장으로 가는 도로로 들어섰다. 이 도로로 들어선 건 홀로 서있던 빨간색의 단풍나무 때문이었는데, 그 뒤로 이어지는 단풍나무들의 색이 너무 아름다워 한장 담고 싶어서였다. 잠깐 찰나의 풍경과, 멈춰서서 본 풍경은 좀 다르긴 했다. 그렇게 아름답던 풍경이, 멈춰서서 찍으니 이미 잎이 떨어진 나무가 너무 많아서 아쉬웠달까?





그래도 말도 있고, 단풍도 있던 퀘벡 주의 풍경은 국립공원에 들어가기 전부터 잔뜩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