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여행 - 피어39 / 아쿠아리움 오브 더 베이 :: 김치군의 내 여행은 여전히 ~ing
**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샌프란시스코 여행 - 피어39 / 아쿠아리움 오브 더 베이

Posted by 김치군
2018.07.22 15:19 미국/샌프란시스코 SF


샌프란시스코 여행 - 피어39 / 아쿠아리움 오브 더 베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시티패스를 구매해서 여행을 하다보면, 포함사항이다보니 꼭 방문하게 되는 곳이 바로 이 아쿠아리옴 오브 더 베이다. 아무래도 상당히 오래된 아쿠아리움이고, 규모도 작은 편이기는 하지만 가족과 여행중일 경우 1-2시간 정도를 보내기에는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개인적으로 꽤 많은 아쿠아리움을 다녀본 만큼, 성에 차지는 않았지만 가볍게 생각한다면 그리 나쁘지 않은 선택이니까.


시티패스 샌프란시스코 - https://drivetravel.link/SS_SanFrancisco



아쿠아리움의 입구. 계단을 올라와서 쉽게 들어갈 수 있는데, 이날은 초등학교에서 필드 트립을 온 것 같았다. 아쿠아리움이 아이들로 가득했으니까. 그렇지만, 나름 질서를 잘 지키며 관람을 하는 모습이었고, 한국의 주말 아쿠아리움보다는 훨씬 여유있었다.



샌프란시스코 시티패스. 여기서 첫 개시했다. 개시할 떄에는 왼쪽에 날짜를 쓰고 사용을 시작하면 되며, 첫 날짜로부터 9일간 유효하다. 사실 어트랙션들은 티켓을 찢어가기 때문에 날짜에 민감하지 않지만, 뮤니패스포트는 대중교통이다보니 기사들이 확인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안써있으면 타면서 쓰면 뭐라 하지 않기는 하지만, 문제삼는 기사도 있다.



입구. 이 옆의 티켓 오피스에서 시티패스를 샌프란시스코 아쿠아리움 입장권과 교환하면 된다.




들어가자 마자 보이는 아마도 멸치.



샌프란시스코 인근에 살고있는 상어들. 하지만, 베이 안으로는 잘 들어오지 않고 대부분 외곽쪽에만 산다고 한다.



볼때는 이름을 알았으나, 쓰려고 하니 기억나지 않는 물고기^^



도리!



니모.


같은 곳에 있어 두마리를 한장의 사진에 담아보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ㅠㅠ



가볍게 입구층을 보고 나면, 바로 엘리베이터로 이동해서 아래로 내려가게 된다. 이곳은 입구층에서 시작해서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와서 나가는 형태로 되어 있다. 한국사람들의 방문도 상당히 많은 편이다보니, 한국어로도 안내가 되어있고, 한국어 지도도 받을 수 있다. 지도를 보면 알 수 있지만, 규모는 상당히 작은 편이다.






내려가자마자 만나는 곳은 바로 해파리. 아쿠아리움이라면 거의 다 해파리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어쨌든 해파리만큼 사진이 잘 나오는 녀석도 드물다. 결국 아쿠아리움 사진의 많은 수가 해파리가 되는 경험도 자주 하게 된다.



그다음으로는 샌프란시스코 인근 바다에서 볼 수 있는 물고기들이 있는 곳으로, 터널 형태로 되어있다. 오른쪽은 자동으로 이동하고, 왼쪽은 단순 이동이다. 어느쪽으로 가도 무방하다.



청소를 하고 있던 다이버.




터널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정어리떼들. 인근해다보니 아주 특별한 물고기가 있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작은 상어부터 꽤 다양한 물고기들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내사랑 던저니스 크랩. 정말 게 종류중에서는 이녀석이 제일 맛있다. 아, 아쿠아리움에서 할 말은 아닌가?



그 다음으로는 문어와 친구들 지역.



커다란 문어가 수조에 붙어서 조금씩 움직이고 있었지만, 활발하게 움직이지는 않았다.



커다란 빨판을 보니, 또 맛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_-;;; 이러면 안되는거 같은데 ㅎㅎ



그 다음으로는 알카트라즈의 상어(Sharks of Alcatraz) 터널.



꽤 많은 종류의 상어들을 볼 수 있는 터널이었는데, 덕분에 상어들을 보느라 오래 머물렀다.






터널에서 볼 수 있었던 여러 상어들.



아 그리고, 가오리들은 덤. 스쿠버다이빙 할 때 가오리를 보면 정말 운 좋은 날이라고 했었는데, 아쿠아리움에서는 너무 흔하게 느껴진다. ㅎㅎ




기다란 주둥이를 가지고 있는 물고기.



그렇게 터널 2개를 보고 난 뒤에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입구층으로 올라왔다. 오래 머물렀다고는 하지만, 생각보다는 후딱 지나가는 느낌이다. 위쪽은 사실 직접 만져보는 체험과 수달을 제외하면 더 많이 볼게 없기 때문이다.




물고기들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체험 공간. 물론, 만지기 전에는 항상 손을 씻어야 한다.




그래도 만져보면 느낌이 매끌매끌해서 좋은 가오리들.





한쪽에는 이렇게 파충류도 전시되어 있었다.




만져볼때에는 이렇게 한 손가락으로 만져봐야 한다. 오전에 방문해서인지 사람들도 많지 않아서 직원들도 친절하게 설명을 해줬다. 사실, 다른곳에서 워낙 많이 만져봐서(?) 이번에는 딱히 손을 넣어보지는 않았지만.




그리고, 나름 아쿠아리움 오브 더 베이의 인기 동물인 수달. 2마리가 활발하게 수영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 나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던 증강현실...




이지만, 그냥 스크린에서 동물들과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그정도였다. 시시했지만, 의외로 애들은 상당히 좋아했다. 사진 몇장 못찍고 나온 이유가 아까 입구에 있던 초등학생들이 갑작스레 몰려들었기 때문 ㅎㅎ..



그 다음은 기념품샵으로 연결된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샌프란시스코 아쿠아리움은 상당히 규모가 작은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곳을 목적지로 온다면 실망할 것이고, 대신 시티패스를 구입한 김에 피어39에 와서 베이크루즈를 타고(혹시라도 베이크루즈 시간이 애매해서 남으면) 아쿠아리움을 전후로 둘러보는 그정도 느낌이면 아깝지 않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여행이라면, 아쿠아리움은 나름 성공적인 옵션이기도 하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