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관련/In Asia

[일본-고치] 돼지고기국물로 만든 쿠니토라 우동, 맛집 주방 대 탐험! ^^

by 김치군 2010. 3. 18.

고치현 아키시의 아나나이역과 큐조마에역 사이에 있는 이 쿠니토라우동은 고치현에서 가장 유명한 우동집 중 하나라고 한다. 고치현청 사람들의 강력 추천에 의해서 꼭 가보지 않을 수 없었던 이곳은 아키시를 구경하고 하루를 마무리짓기에는 정말 더할나위 없이 좋은 곳이었다. 더군다나 음식 자체가 너무 맛있고, 일본답지 않게 양이 정말 많았다. 아키시 쪽으로 갈 일이 있다면 꼭 가봐야 할 맛집!


식당의 메뉴판. 쿠니토라우동은 800엔으로 우동치고는 가격이 다소 있는편에 속하는데, 실제로 먹어보면 왜 그정도 가격이었는지 충분히 감이 올만한 그런정도의 가격이다. 한번쯤 먹어보라고 꼭 권하고 싶을 정도. 여태까지 10번가까이 일본을 왔다갔다하면서 먹어본 우동중에서 가가와의 사누키우동과 아키타의 이나니와우동과 함께 최고로 꼽고 싶은 우동이었다.


가게의 모습. 상업의 신인 에비수가 위에 걸려있는 것이 눈에 띈다. 여기서 쿠니토라 우동과 또 다른 우동을 주문하고는 자리에 앉아서 이야기를 하다가, 주인분에게 혹시 주방을 구경할 수 있냐고 물어봤다. 한국의 블로그에 쿠니토라 우동을 소개하고 올리려고 하는데, 보여줄 수 있냐고 부연설명을 하니 OK. 3대째 이 가게를 하고 있다는 젊으면서도 쾌활한 사장님이었다.


주방의 모습. 두분이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계셨다.


돈코츠(돼지뼈)국물이 아닌, 돼지고기 자체를 우려내서 만든 국물은 담백하면서도 돼지고기의 냄새가 별로 나지 않았다. 돈코츠와는 다소 다른 느낌이면서도, 그 맛은 살짝 연했는데 이 국물은 이 가게의 비법 중 하나라는 코멘트.



우동 면이 삶아지는 곳. 우동면 자체도 좋아야 하지만, 익히는 시간에 따라서 우동면의 쫄깃함이 달라지기 때문에 시간 조절이 굉장히 중요하다. 처음에 한국에서 그냥 우동들을 먹으며, 이게 우동이지 뭐.. 하고 생각하다가 일본의 정말 쫄깃한 사누키 우동을 먹고서 충격을 먹었던 기억이 난다. 한국에서 먹었던 우동은 우동이 아니었어..ㅠㅠ 하면서 눈물흘리게 만들었던 기억. 어쨌든, 이곳도 주변 사람들이 극찬을 하는 곳이었기 때문에 피해갈수는 없었다.



주방장이 면을 꺼내서 식히고 있다. 쫄깃하게 변했겠지? 하는 희망.



면이 준비되자 그릇에 붓기 시작하는데, 그릇의 크기가 그냥 봐도 엄청나게 크다. 세명이서 먹으러 갔었는데 두명은 쿠니토라우동을 시켰고, 한명은 다른 우동을 시켰는데.. 아마 키츠메 우동이었던 듯.



첫번째 우동이 담기고, 그 다음 우리의 쿠니토라 우동이 담겼다. 뽀얀 국물에 굵직한 면발. 그리고 가득 올라간 돼지고기까지. 그냥 보기에도 너무나 먹음직스럽다. 돈코츠우동은 일본에 좀 찾아볼 수 있지만, 이렇게 돼지고기국물로 만든 우동은 여기가 유일하다는 코멘트. 그러고보니 돈코츠도 돈코츠라멘은 많이 봤지만 우동은 거의 없었던 듯 싶다.


나오다가 발견한 미쉘위의 사진. 미쉘위도 여기에 왔었구나..;;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이렇게 커다란 주전자에 줬고..


요게 아마 키츠메 우동이었던 거 같은데, 혹시 요렇게 미역과 새우 등이 올라가는 우동이 다른 이름이 있다면 알려주시면 감사! ^^


그리고 이녀석이 돼지고기국물에 돼지고기가 올라간 쿠니토라 우동! 사실 이걸 먹으러 간거였는데, 800엔이라는 가격이 아깝지 않게 왠만한 일본 우동집 양의 곱배기 이상이었다. 여자분이라면 한번에 면을 다 먹기 힘들정도의 양. 그런데 느끼한 감도 없고 담백한 것이 그냥 술술 넘어갔다. 거기다가 면발의 쫄깃함은 정말 우동 좀 한다는 집에서나 먹어볼 수 있는 수준의 면발이었다. 개인적으로는 3박자가 다 맞는 음식이었는데, 돼지고기국물 종류의 라면을 좋아하지 않으신다면, 이 우동도 조금은 힘들듯 싶다. ^^

다소 많이 먹는 편인데도 정말 맛있게 먹었던 곳이다. 워낙에 면을 좋아하는 터라, 나중에 고치현에 다시 갈 일이 있다면 꼭 다시한번 가보고 싶은 식당 1순위로 여기를 꼽고 싶을 정도였다면 뭐 말을 다했다고 해도 될 정도다.


그리고, 후식으로는 가볍게 오차 한잔. ^^;

정말 만족스럽고 배부른 저녁이었다. 맛집을 찾아다닐때만큼 행복한 순간은 없는 듯 싶을 정도.



크게 보기

댓글14

  • BlogIcon 전략가 2010.03.18 02:14

    맛있겠네요. 굉장한 블로그네요. ^^
    답글

  • BlogIcon 미자라지 2010.03.18 02:40

    우동집 주방에서 일해서 웬만해선 우동 잘 안먹는데...
    오랜만에 보니 먹고싶어지네요...
    울나라 우동과는 국물이 다르네요...ㅋ
    답글

  • BlogIcon 꼬기님 2010.03.18 07:04

    오~ 주방까지 들어갈 용기가..ㅎㅎ
    허락해주신 덕에 더 자세히 보고가네요 ㅋㅋ
    그나저나 한젓가락만 주세효 ㅠ
    답글

  • 호야아빠 2010.03.18 08:54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마냥 부러운.......

    아참....미쉘콴(피겨선수)가 아니라...미쉘위(골프선수)인거 같군요...^^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10.03.18 10:35 신고

      아하하.. 제가 왜 미쉘콴이라고 썼을까요..;;

      아마 최근에 피겨에 푹 빠져있던 것 때문에 순간적으로 이름을 해깔렸나봅니다. ㅎㅎ..

      호야아빠님 지적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3.18 09:04

    격이 다르네요^^ 무척 맛있는 국물일꺼 같아요~
    답글

  • BlogIcon 라이너스 2010.03.18 09:11

    음~ 정말 맛있는 냄새가 여기까지 솔솔 풍기는듯^^
    답글

  • BlogIcon 털보아찌 2010.03.18 10:36

    쿠니토라 우동 따끈따끈할때 한그릇 먹고 싶어지는군요.
    답글

  • BlogIcon 레오 2010.03.18 13:49

    돼지국물 우동은 처음 보는군요 특이하네요
    답글

  • 호야아빠 2010.03.18 13:55

    이런 말이 칭찬이 될지는 모르겠으나.....제가 구독(?)하고 있는 블로그의 블로거중(한 20여개 됩니다만)...

    김치군님이 가장 일반인(?) 같습니다....유명세에 비해 인간적이라고나 할까요.....

    몇 몇 유명 블로거들은 댓글을 보면 특권(?)의식까지 가지고 있더군요....^^

    더 좋은 여행자료.....더 맛있는 음식자료....꾸준히 부탁드립니다.....초심 잃지 마시구요.....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구요~~
    답글

  • BlogIcon 복돌이^^ 2010.03.18 15:56

    오~~ 쓰러질듯 합니다.....우동이라면....국물만 먹어도 흐믓해 하는데...아~~~
    눈으로 잘먹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BlogIcon rinda 2010.03.18 18:25 신고

    그 쪽 지방으로 가면 꼭 먹어봐야겠군요.
    사진만 보아도 김치군님의 말씀처럼 우리나라의 우동과는 다른 매력이 있을 것 같습니다.
    아... 급격하게 배고파집니다 ㅎㅎㅎㅎ
    답글

  •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3.19 17:55

    역시 일본하면 우동이 빠질수 없나 보군요.. 아아 우동을 연속해서 봤더니.. 우동이 먹고 싶어 졌...ㅠㅠ
    답글

  • 2010.06.05 16:10

    미역이 많이 들어간걸보니...와카메(미역)우동인가봐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