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범한 여행팁/Traveler Essay

[Serendipity] 세렌디피티, 그 영화의 흔적을 따라서..뉴욕으로!

by 김치군 2008. 4. 25.
반응형


많은 분들이 이 영화 Serendipity(세렌디피티)를 보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사실 이 영화는 제게 나름 의미있는 영화인데요, 그도 그럴것이 처음 영어공부를 할때 받아쓰기용으로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아마, 이 영화를 100번도 넘게 봤을꺼에요. 나중에는 대사뿐만 아니라 배경에서 움직이는 사람들과 옥의티까지 다 찾아낼 정도가 되었었으니까요 ^^..

Serendipity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의미는, 어쩌면 너무 '로맨틱 영화'스럽지요. 실생활에서 쓰일일이 거의 없는 단어임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느낌을 살려주는데는 이만한 제목도 없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제목은 뉴욕에 있는 동명의 까페 이름이기도 하지요.


혹시 어떤 영화인지 모르신다면,

IMDB : http://www.imdb.com/title/tt0240890/

다음 : http://movie.daum.net/movieInfo?mkey=3543 

이 링크를 참고 부탁 드립니다. ^^...


(영화를 못보셨다면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니 주의 부탁드립니다.)




#01 - Bloomingdal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사라와 조나단이 만난 곳이지요. 하나밖에 남지 않은 장갑을 사기 위해서 집어들었다가 그들의 인연은 시작됩니다. 그래서 열심히 블루밍데일 백화점을 찾아다녔는데, 시즌이 조금 달라서 그렇지, 일단은 있을 곳이 이곳밖에 없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방문한 곳이 오른쪽에 보이는 블루밍데일즈 백화점입니다. 사실, 저녁에 찍은거라 다른사진들은 다 흔들려서 남은게 이거 하나 뿐이네요 ㅠㅠ..

어쨌든, 만남의 첫 장소가 된 블루밍데일즈 백화점에서는, 아무런 쇼핑도 하지 않았답니다. ㅎㅎ.. 그래도, 영화의 첫 씬을 장식하는 곳이니만큼 가볼만한 의미는 있다고 생각했지요.





#02 - Serendip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렌디피티..

영화의 제목과 같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 까페입니다. 홈페이지도 있기 때문에 상당히 찾아가기 쉬운 곳이지요^^ 다만, 사전 예약이 되지 않고 직접 가서 예약해야 되는 시스템입니다. 그래서, 사람이 그리 붐비지 않을거라고 생각되는 오후 4시쯤에 갔는데 2시간이나 기다려야 했답니다.

원래는 이곳에서 식사도 할 예정이었는데,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다른 곳으로 가서 저녁을 먹고, 이곳으로 돌아와 후식을 먹었지요^^;; 2시간 넘게 있다가 왔는데도 10분을 더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 만점이었답니다. 물론, 맛과 가격으로 따지자면 그렇게 훌륭한 곳이라고 하기 힘들지만, 영화를 봤거나 특별한 장소를 찾아다니는 사람에게라면 충분히 의미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



사라와 조나단 커플이 앉아있는 자리는, 사진에서 봤을 때 파란색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고있는 남자가 있는 자리가 되겠네요 ^^;; 양해를 구하긴 했지만 찍기가 매우 수월한 곳이 아니었던지라..살짝 흔들린 사진이 나와버렸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에서 사라와 조나단이 먹었던 디저트.. 프로즌 핫 초콜릿^^;

메뉴판에는 Frrrozen Hot Chocolate라고 써있지만, frrrozen정도는 아니고, 그냥 맛있는 디저트네요^^;; 당시에 $7.50이나 하는 가격을 보고 깜짝 놀랐지만, 요즘 우리나라의 왠만한 카페에서 저런종류의 디저트는 7천원을 넘어서지요? 그런걸 생각하면, 그리 비싼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나름 유명한 곳이면서도요^^;;

일단, 저한테는 먹었다는데 의의가 있으니까~요.





#03 - Wollman Rink


조나단이 스케이트를 타면서, 여러가지 질문을 했던 그 스케이트장입니다. 영화에서 사라가 다치게 되고, 상처를 봐주면서 별자리 이야기를 해주는 그곳이기도 하고.. 영화 마지막을 장식하는 그 장소이기도 하지요. 센트럴파크 안에 있는 이 스케이트장을 찾아서 가기는 했지만^^;; 대낮에 갔던지라.. 비슷한 느낌이 나지는 않네요~~ ^^;; 영화 찍을때랑 모양도 살짝 바뀐듯 싶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도 안비슷한가요? 뒤쪽의 스카이라인을 보면 비슷하긴 한데, 잘 모르겠네요~ ^^;; 사람들이 이곳에서 찍었다고 해서 찾아갔었던 건데.. 어쨌든, 스케이트를 탈일은 없었으니까 잠깐 사람들의 모습만 구경하다가 나왔답니다~ ㅎ..





#04 - The Waldorf Astoria Hotel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

엘리베이터로 서로의 운명을 확인하려던 그 곳이죠..^^;; 물론, 아이의 장난 덕택에 조나단은 운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라를 놓치게 되는 아쉬운 장면이 연출되는 곳입니다. 리모델링을 한건지, 영화에서 촬영된 곳이 다른 엘리베이터였던건지 분위기는 비슷한데.. 조금은 느낌이 틀리네요.. 다른곳들을 찾아봐도 인테리어가 비슷한곳이 없는걸로 봐서, 영화에서 이야기한것과는 다른 층에서 찍었던 것 같습니다 ㅠㅠ...


사라가 조나단의 결혼 소식을 듣고 뛰쳐들어왔던 아스토리아 호텔의 로비입니다. 영화 장면 오른쪽 양쪽으로 2개의 기둥이 있는곳이 사진에서 촬영한 그 로비랍니다 ^^..





#05 - And...

자기가 좋아하는 영화의 장소를 찾아서 이리저리 돌아다녀 보는것도 항상 좋은 추억인것 같습니다. 한국 영화 몇몇 촬영장소를 찾아서 돌아다녀보기는 했지만, 외국 영화의 장소들을 따라다녀본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지요^^;; 다음에도 한번 더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영화의 촬영장소를 알 수 있는 정보가 굉장히 부족했기 때문에 초반에 많은 이벤트들이 일어나는 장소 이외에는 다 찾아보지 못한점이 가장 아쉽네요^^..

그래도, 이정도면 제게는 굉장히 즐거운 추억이랍니다. 관련해서, 당일의 여행기와 세렌디피티 방문기도 보시겠어요? ^^;



뉴욕 여행기 : http://www.kimchi39.com/entry/Foods-in-New-York 
Serendipity 레스토랑 방문기 :
http://www.kimchi39.com/entry/Serendipity


2009.6.18 수정. - Serendipity 영화 이미지는 저작권 문제로 삭제하였습니다.

반응형

댓글30

  • BlogIcon 소나기 2008.04.26 00:47

    세렌디 피티 예전에 잼있게 본 영화였죠.^^
    누구나 꿈꿀수 있는 그러한 사랑이야기 어디서 만나자 시간약속없이 이런 것 한번 따라해보고 싶었는데 아직이네요 .^^
    답글

  • BlogIcon 맨큐 2008.04.26 01:35

    저도 세렌디피티 재밌게 봤었어요~
    그런데 당시나 지금이나 사라가 꿈꾸는 그런 사랑 방식은 이해가 잘 안 되네요. ^^;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4.26 11:55 신고

      ㅎㅎ...영화이기 때문에 가능한 설정이라고 생각해요..

      ㅡ.ㅡ; 그나저나 사라 상대역으로 나온 에이든(sex and the city에서의 이름)은 저렇게 느끼할 수 있다니!! ㅋ

  • BlogIcon 퍼니 2008.04.26 07:51

    영화 나중에 보려고 사진만 봤네요. 영화속 장면이랑 똑같은 곳에 가보면 느낌이 이상할것 같아요 ㅋㅋ
    답글

  • BlogIcon TISTORY 2008.04.28 14:40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4.28 16:06 신고

      감사합니다 ^^.. 다음 일면에도 뜨는 날이 있군요 ^^;;

      예전에 개인 홈페이지 쓸때 몇번을 제외하면, 정말 오랜만이네요 ㅎㅎ..

  • 안선희 2008.04.28 14:53

    하하 저두 에이든 알아보구 되게 놀랐어요...완전 느끼..
    근데..정말 부러워요..
    저두 이번 여름휴가때 갈 수 있음 좋겠네요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4.28 16:06 신고

      ㅎㅎ...

      에이든을 알아보셨군요.. 제가 SATC에서 제일 좋아하던 캐릭터였는데..남자중에서..

      여기선 사정없이 망가져 주시지요 ㅎㅎ

  • 우~ 2008.04.28 17:04

    세렌디피티 저도 재밌게 봤던 영화인데 기회가 된다면 님처럼 한번 저렇게 여행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건 다른 얘긴데 에이든 나의 그리스식 웨딩에서는 너무너무 멋졌어요~^^
    답글

  • 빈둥 2008.04.28 17:31

    저도 에이든 알아봤는데..ㅋㅋㅋ
    이 영화 재밌었어요~
    답글

  • 좋아요 2008.04.28 18:21

    저도 저 영화를 보고 뉴요갔을 때 세렌디피티에 갔다왔어요 ㅋ
    전 꽤 늦은 시간에 갔는데 그 때도 사람이 은근 많더라구요
    근데 정말 거기가면 한국온 느낌이에요
    한국사람이 어찌나 많은지 ㅋㅋㅋ
    전 혼자 여행중이라 혼자 프로즌 핫쵸코 먹었는데
    흠흠 맛있었어요 ㅋㅋ
    근데 작년 9월쯤인가?? 뉴스에
    저기서 바퀴벌레가 우루루 나와서 식약청에서 일시 폐쇄 시켰다는 걸 보고
    울컥 올라올뻔?ㅋ

    작지만 아담하고 영화 때문인지 더 운치있어보이고 그렇더군요 ㅋ
    아~ 다시 가보고 싶네요
    물런 먹을지 말지는 고민 좀 해봐야겠지만 ㅋ
    잘 보고 가요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4.28 19:49 신고

      그런가요? ^^..

      전 그냥 갔을땐.. 한국사람이 거의 없었거든요..

      3월이라서 그랬나^^.. 어쨌든, 영화 따라서 한번쯤은 가볼만한 곳 같아요 ㅎㅎ..

  • BlogIcon 민윤정/YJ.Min 2008.04.28 18:51 신고

    영화나 드라마를 인상깊게 본 경우, 그 장소를 찾아가보는 재미는 정말 해 본 사람만 느낄 수 있는것 같아요. ^^

    우음.. 또 훌쩍 여행을 떠나고 싶어졌습니다. 책임지세요~^^
    답글

  • 무아 2008.04.29 00:36

    2시간을 기다려?
    대단하다... 나같이 참을성 없는 사람은 거기서 식사 못해보겠네..
    그래도 핫 초코렛 맛있어 보인다... 움헤헤헤..
    답글

  • 아쉽,,, 2008.04.29 03:39

    이렇게 멋진 세렌디피티가 쥐가 많이 나와서 오랜 역사를 뒤로하고 지금은 문을 닫았죠,,,
    역시 쥐앞에는 장사 없는건가?! ㅠㅠ
    정말 많은 사람들이 아침이고 낮이고 줄서서 기다렸는데,,,,아쉽다는 ㅠㅠ
    답글

  • 맛있는 인생 2008.04.29 07:55

    참 맛있어 보이는 것만 담았네요. 아 ㅠㅠ 나두 뉴옥 한번 가보고 싶다...... (혹시 낭만을 꿈꾸다가 괜히 낭비만 하는 건 아닌지)
    답글

  • BlogIcon Bold 2008.06.09 20:52 신고

    세렌디피티 운명적인 사랑이야기 ㅠㅠ
    꺄~ 좋아하는 영화에요!
    저도 가보고 싶어요~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6.09 21:25 신고

      뉴욕은..세렌디피티가 아니더라도 꼭 가볼만한 도시죠.

      제가 도시는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뉴욕에는 좋은 추억이 너무 많답니다^^..

  • BlogIcon foog 2008.07.08 13:59

    대단하십니다. 영어공부를 위해 100번 이상을!
    여하튼 저도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특히나 존쿠작을 좋아해서요. :)
    답글

    • BlogIcon 김치군 2008.07.08 14:03 신고

      저도 존쿠잭 팬입니다 ^^..

      저때는 정말 공부 열심히 했는데, 요즘엔 왜이렇게 공부를 안하나 모르겠습니다 ㅠㅠ

  • BlogIcon 센~ 2008.09.04 09:59 신고

    우어우어 저 이 영화 너무 좋아하는데..저도 김치군님처럼 100번보면;;;
    영어 잘 할 수 있을까요;;;
    세렌디피티라는 제목은 정말 탁월했다고 생각합니다..그리고 갠적으로 이 영화의 내용도 맘에드는..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