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콜롬비아] 우리는 오토바이 택시가 아니라니까요?

Posted by 김치군
2009. 2. 9. 13:43 그외 지역들/06 행복한 남미여행

콜롬비아는 오토바이가 굉장히 많은 나라 중 하나입니다.

오토바이를 탄 사람들을 곳곳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데, 다들 오토바이의 번호가 쓰여진 자켓을 입고 다니더라구요. 이들은 도시뿐만 아니라 시 외곽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데, 당연히 제가 머물던 메데진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콜롬비아 전지역에 이런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지요. 물론, 콜롬비아 자체가 오토바이를 많이 볼 수 있는 나라이긴 하지만요. 고속도로 위에는 별로 없지만, 마을로 진입하게 되면 수많은 오토바이들과 마주치게 됩니다.

사실, 솔직히 말해서 이 자켓을 입고 타는 사람들을 봤을 때, 오토바이 택시인줄 알았습니다. 예전에 여행했던 태국같은 나라에서는 오토바이 택시가 흔하기 때문에 이렇게 생각하는것도 무리가 아니었지요. 물론, 이런 사람들이 꽤 많아서, "아 콜롬비아에는 오토바이 택시가 많구나."라고 착각까지 했지만요. 특히, 도시 내 뿐만 아니라 외곽지역으로 가는 길에서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혼자가 아니라 둘이 타고있는 것을 많이 보았고 둘다 자켓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보기에 택시 같았습니다.


사건은 콜롬비아에 도착한지 얼마되지 않은, 학교에 걸어가기 굉장히 싫은 날이었습니다. 보통 걸어서 2~30분정도 걸리는데, 몸상태가 별로 좋지 않아서 택시를 타고 갈 요량이었죠. 평소같았으면 지나가는 택시를 잡아서 갈텐데, 마침 아파트의 출구쪽에서 오토바이 위에 앉아 쉬고 있는 사람을 발견했습니다.

뭐, 별 생각안했죠. '아싸 횡재~'

그리고, 말을 걸었습니다. "Vamos al EAFIT(EAFIT으로 가요~)"..

물론, 그 아저씨 별 이상한 놈을 다 본다는 듯이 절 쳐다봅니다. 물론, 그 사람은 오토바이 택시가 아니었던거지요. 그렇게 황당하게 저를 바라보고 있는 아저씨를 향해서, 어차피 이야기가 시작된거 밑져야 본전이니 그 남자에게 오토바이에 관한 것들을 물어봤습니다.

알고보니 콜롬비아에서 오토바이를 타는 사람은 자켓을 입는것이 필수라고 하네요. 자켓을 입지 않고 오토바이를 타다가 경찰에게 걸리면 엄청난 벌금을 문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다들 철저하게 자켓을 입고다니더라구요. 또, 우리베 대통령이 군/경찰 병력을 수배로 늘려버렸으니, 콜롬비아에 군/경찰들이 좀 많습니까. 다들, 걸리느니 잘 입고 다니는 것이지요. 이 법은 외국인 여행자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네요.

사실, 이렇게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모두 자켓을 입는 이유는 몇년전쯤에 있었던 국가적으로 중요한 인물의 살인사건 때문이라고 합니다. 살인사건의 현장이 우연히 CCTV에 찍혔으나, 화질이 좋지 않아 오토바이의 번호판을 분석할 수 없었고 그 외에는 별다른 증거가 없어 결국에는 범인을 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저 역시도 CCTV업계에서 일을 해 봤지만, 그정도의 화질을 가진 카메라는 여전히 보급이 잘 안되어 있고, 비싸거든요. 어쨌든, 그 이후로 새롭게 법이 제정되었고, 그 이후로 오토바이를 타는 사람들은 자켓을 입어야 한다고 하네요.

물론, 그의 이야기가 모두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흥미로운 이야기였습니다. 사실, 그럴듯 하기도 해서 왜 사람들이 저렇게 자켓을 입고 다니느냐도 이해가 갔다. 콜롬비아라는 나라, 있으면 있을수록 재미있는 나라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시골아쥠도 오토바이 타고 쌩쌩 다닙죠~~^^
  2. 다른 나라 사람들이 보면 누구나 그런 오해를 할것 같습니다. ㅎㅎ;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셨다는 그 분의 눈빛을 직접 보고 싶네요 풉..
    • ㅎㅎㅎ....

      아, 참 민망했지만.. 말 몇마디로 급 친해졌던 사람이기도 합니다 ㅎㅎ
  3. 치안이 참으로 무서운 나라라고 들었는데.
    제가아는 콜로비아 여인네 한분은 정말로 화끈하시고 쿨하셨는데...
    문제는 책임감이 없다는 사실 ㅎㅎㅎ.그리고 한국이 무지 가난한줄알아요.
    • 예전에는 치안이 참 안좋았지만,
      근래들어서 많이 좋아진 곳이기도 합니다. ^^;;
  4. 오토바이 번호가 적힌 쟈켓을 입어야만 오토바이를 탈 수 있다...
    콜롬비아.. 참 재미난 나라네요. ^^
    • ㅎㅎㅎ 뭐, 준법정신에서는 나쁘지 않을 거 같단 생각도 듭니다.
  5. 여러모로 재밌는 나라 콜롬비아네요.ㅎ
    김치님 CCTV 하셨다하니 이번에 새로 저희 런칭하는 360도 CCTV 판로 좀 뚫어주십시오.ㅎ
    경기가 어려워 저도 나가서 영업 한 번 해볼가 생각중입니다.ㅎ

    편한 하루 되셨나 모르겠네요. 좋은 밤 되시구요.
    • 아이쿠..parrr님..ㅡ.ㅡ;;

      전 정확히 DVR쪽이었습니다. 어찌 판로를 뚫어드릴수도 없는게, 제가 그만둔지 1년도 넘어서리 ㅋㅋ..
    • 농담입니다. 김치님 하시는일 모두 잘되시면 더 바랄게 없습니다.ㅎ
  6. 우와 정말 괜찮은 운영방식이네요. 사고가 많이 줄거 같고, 준법정신도 강해 질거 같네요. 무면허로 타기는 엄두도 못낼듯 합니다.
    • 네... 무면허로 타면.. 바로 걸리는 듯 싶습니다. 특히 대도시에서라면요..
  7. 재미 찾다가 잘못하면 총 맞겠는데요-__-;;;ㅎ
    • 아하하.. 콜롬비아 요즘에 그냥 총맞는 나란 아닙니다 ㅎㅎ
  8. 글 읽어도 이해가 안가는게요...
    번호판 분석 못한거랑 자켓 입는거랑 무슨 상관이죠???
    • 원래 오토바이 번호판은 엄청 작지요^^ 그래서, 번호가 엄청 큰 자켓을 입도록 시켰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9. 흠..번호판처럼 자켓뒤의 번호로 식별하겠다는 얘기인가요??
    그나저나,,뭔가 억지같은데,,법이라 어쩔 수 없군요..^^;;;
    • 뭐.. 항상 입고다녀야 하는 자켓이라면 문제가 없는 거 같아요. 저긴 딱히 엄청 추운곳도 아니구요 ^^
    • 하얀꽃
    • 2009.02.11 00:25
    헉-; 그럼 안 입고 다니다가 걸리면.. 벌금이라도 내야하는건가요?
    전혀 몰랐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