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08 홍콩

홍콩의 야시장에서 팔고 있는 것은?

by 김치군 2008. 11. 28.
*여행에 대한 모든 팁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미국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하와이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캐나다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어느곳을 가던지 야시장 구경은 가장 큰 재미 중 하나이다. 홍콩역시 야시장이 잘 발달해 있는데, 프린세스 에드워드 역부터 야우마테이까지 이어지는 야시장은 저녁시간을 꼬박 투자해서 구경해도 질리지 않을만한 곳이다. 금붕어, 새, 옥, 꽃, 다양한 잡화까지 홍콩의 야시장에는 없는거 빼고 다 있다는 말이 사실일 정도로 다양한 물건들이 있다. 물론 그만큼 사람들도 엄청나게 붐비는 곳이 홍콩의 야시장이기도 하다.






처음 프린세스 에드워드 역에서 내려서 갔던 곳은 금붕어 야시장. 색색의 다양한 금붕어들을 팔고 있는데, 특이한 것은 이렇게 봉지에 넣어서 팔고 있다는 점이다. 홍콩은 인구밀도에 비해 땅이 좁다보니 집이 좁은 편이다. 그래서 애완동물보다는 자리를 많이 차지하지 않는 이런 금붕어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 이렇게 금붕어 시장이 오랫동안 유지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니모를 팔고있는 가게도 지나치면서 발견할 수 있었다.




너무나도 이쁜 금붕어들이 많아서 한마리 사고 싶은 충동이 일기는 했지만, 사실 여기서 금붕어를 사더라도 한국으로 가지고 갈 방법이 없었다. 현재 집에 어항이 있는것도 아니고. 그래서 금붕어는 아쉽게도 눈으로만 구경하고, 다음 야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레이디스 마켓과 템플 스트리트로 계속 이어지는 홍콩의 야시장에서는 정말 볼 것들이 많았다. 정말 조잡한 물건들에서부터 이건 정말 갖고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물건들까지, 그 다양함은 상상 이상이었다. 토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발 디딜틈이 없이 사람들이 바글바글했는데, 특히 백안의 외국인들이 엄청나게 많이 보였다는 것이 한가지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다양한 문양의 가방들...  멀리서 보기엔 무늬가 독특해서 이쁜거 같아보였는데, 가까이 가보니... 퀄리티가..(-_- );;


아래쪽에 코끼리 모양의 팬티도 보인다. ㅡ.ㅡ;;; 보고있다보면 저런 팬티들을 과연 사가는 사람이 있을까 싶은 디자인의 팬티들이 널려있었다. 물론, 사다가 입는 용자들도 있겠지만.


어디가나 빠지지 않는 I♡ 시리즈.. 여기는 I♡HK.. ^^;; 홍콩이니까..


아무데나 입고다니면 안될만한... 이런 옷들도 곳곳에서 눈에 띈다. 이거 입고 다니다가 어디서 뒷통수라도 맞지 않을런지 ㅠㅠ..


이쁘게 생긴 펀치들... 개인적으로 맘에드는 골뱅이모양과 단풍모양을 하나씩 샀따. 더 가지고 싶었는데 가격의 압박이 ㅠㅠ.. 개당 천원 조금 안되게 준듯 ^^.


왜 이곳에 저 복고양이와 키티가 있는지 알 수 없으나, 그 외에도 국적을 알 수 없는 다양한 모양의 열쇠고리들을 팔던 가게.. 그래도 저 고추모양은 좀 쓸만한거 같았는데 ㅎㅎ..


홍콩에서 절찬리에 팔리고 있는 키티 용품들... 라이센스 맺고 들어온건 절대 아닐거라고 보여진다(-_- );


재미있는 경고 표지판들 ^^.... 자세히 보다보면, 이게 경고인지 아닌지.. 알기 힘든것들도 많다. 경고가 아닌 안내라고 해야되겠다 ㅎㅎ..


자잘한 소품들을 구입할때는 흥정이 필수. 하지만, 환율의 압박으로 사고싶은 물건들이 많았지만, 몇개 사지 못했다. 예전에 왔을때보다 50%가까이 올라버린 환율은 쇼핑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치명적이었을 듯. ㅠㅠ.. 작년이 그리운 사람들이 아마 여기 많이 있을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림을 파는 사람도 있고... 야시장은 정말 끝없이 이어진다.


性用品이라고 써놓고, 다양한 성인용품을 파는 가게도 있었다. 물론, 얼핏보기에도 굉장히 조잡해보이는 물건들 투성이... ^^... 사려면 좀 믿을만한 곳에서 사는 것이 좋지 않을까. 펀펀데이님 샵이라거나(-_- );


그 물건들을 살 것이건 아니건간에, 야시장은 정말 재미있는 물건들로 넘쳐난다. 아니!! 어떻게 저렇게 조잡한 물건을 팔 생각을 하는거지.. 라고 생각하는 상황과 자주 맞닥뜨리게 되지만..


명품의 모양을 채용한 다양한 하드케이스도 있고, 조잡한 가짜 물건들도 많다.. 그 외에도 마오쩌둥 손목시계라거나, 중국의 옛 동전같은 것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마오쩌둥 시계는 왠지 하나쯤 갖고 싶었는데 ㅎㅎ..


텍스타일도 팔고있다. 구경하던 저 외국인... 하나 사가지고 갔다.



그런 야시장의 한 구석에서는 이렇게 농구를 하는 사내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그리고 또 계속해서 이어진 야시장. 야시장을 돌아다니다보니 어느새 너무 늦어져 있었다. 그래서 원래 가려고 하던 식당을 뒤로하고, 길거리에서 식당을 픽업했다. 와글와글한 토요일 저녁, 분위기에 취해서 들어간 노천식당에서, "분위기에 취하고, 맛에 실망했다"... 그래도 어떠랴, 오늘은 세터데이 나잇.



댓글37

이 블로그 포스팅에는 제휴 링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This blog's posting includes affiliate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