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08 홍콩

스타페리를 타고 보는 홍콩야경..

by 김치군 2008. 11. 2.

시계탑 앞에서 본 홍콩의 야경과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아쉽다면, 스타페리를 타고 센트럴로 넘어가면서 야경을 한번 더 구경할 수 있다. 홍콩을 짧게 방문하는 사람들이, 심포니 오브 라이트->스타페리->피크트램의 순으로 구경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나도 그 라인을 한번 따라봤다. 다음번에 홍콩에 더 긴 시간을 머무르게 되면


시계탑에서 가까운 곳에 스타페리 터미널이 있기 때문에 아주 쉽게 찾아갈 수 있다.


다양한 스타페리 투어 루트.. 하지만, 일반적으로 홍콩 야경을 보기위해서 침사추이에서 센트럴로, 빅토리아 하버에서 침사추이로 가는 구간정도만을 이용한다. 물론 긴 시간동안 홍콩의 야경을 감상하고 싶은 사람은 투어를 이용해도 되지만 가격이 그렇게 싸지만은 않다.


옥토퍼스 카드는 왼쪽, 토큰 자판기는 오른쪽. 옥토퍼스 카드가 없었던 관계로 토큰 자판기를 이용하기로 했다.


편도 이용료는 $2.20. 물론 운항시간이 길지는 않지만, 페리의 가격도 그만큼 저렴하다. ^^


이것이 바로 입장할 때 사용하는 $2.20과 교환한 토큰이다.


이곳에 코인을 넣고 입장을 하면 된다. ^^;; 다음번에는 옥토퍼스 카드를 이용해야지, 하는 생각을 하면서 토큰을 넣고 스타페리를 타러 갔다.


사실, 돈만 있다면 Star 크루즈의 Virgo같은 것을 타고 싶지만 당장 탈 능력도 안되서 너무 아쉽다. Star Virgo호는 홍콩을 출발해 하이난, 베트남 하롱베이등을 거쳐서 돌아오는 크루즈인데, 한번쯤 타보고 싶다는 생각은 계속 들었다.


스타페리 Upper Deck에 승선하는 사람들. 이날은 사람들이 그렇게 북적이지 않아서 넓게 자리를 쓸 수 있었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자리는 널널했다. 물론, 딱딱한 나무등판이 있는 의자이기는 했지만, 오랜 시간을 타는 것이 아니라서 큰 불만은 없었다. 나는 야경을 보기 위해서 왼쪽 창가로 가서 자리를 잡았다.


창문쪽에 있는 별모양... ^^;; 스타페리라는 것을 그대로 말해주려고 하는 듯 보인다 ^^






스타페리에서 본 홍콩섬의 야경. 달리는 배 위에서 보는 야경의 느낌은 또 다르다. 그냥 근처를 도는 투어보다는, 이런 야경을 따라서 배를 타고 디너 크루즈 같은 것을 한다면 정말 괜찮을거란 생각도 문득 들었다. 물론, 가격이 문제겠지만;;


센트럴에서 내려서 피크트램으로 가는 버스를 타려고 하다가 빌딩들 구경도 할 겸.. 피크트램이 있는 곳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물론, 지도상으로 보면서 별다른 개념이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많이 걸어야 하는줄은 몰랐다.(-_- ).. 뭐, 평소에도 걷는것은 좋아하니 노 프라블럼!


그렇게 걷기 위해서 스타페리 터미널을 빠져나왔다. ^^ 대기하고 있는 많은 택시들이 보인다.






걸어가면서 많은 빌딩들을 찍어보았다. 가까이서 보니 빌딩들이 높다는 것이 더욱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이런 빌딩들의 홍콩의 야경을 멋지게 만들어 주는 것이겠지. 지나가면서 다양한 건물들을 봤지만, 그 모양이 비슷한 것은 하나도 없었다. 그냥 무심코 이런 다양성이 부러웠다.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