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캐나다 겨울여행 - 얼어붙은 레이크루이스 호수와 스케이트장, 얼음조각상

Posted by 김치군
2018.12.28 07:30 캐나다/AB 캐나다 알버타 겨울


캐나다 겨울여행 - 얼어붙은 레이크루이스 호수와 스케이트장, 얼음조각상


캐나다 로키의 호수들은 에메랄드 빛 색으로 가장 유명하지만, 겨울이 오면 호수들이 얼어붙어 눈 쌓인 원더랜드로 변한다. 보통 11월 말 정도면 호수가 거의 얼어붙기 시작하고, 12월 중순부터는 호수 위에 올라갈 수 있게 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겨울은 레이크루이스 호수를 찾는 방문자의 숫자도 많이 줄어들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편하게 레이크루이스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여름에는 자리가 없어서 예약이 힘든 에프터눈 티 역시, 겨울에는 별다른 예약없이도 자리가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 장점들이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겨울은 캐나다 로키의 비수기에는 틀림없다. 레이크루이스 호수앞의 주차장만 보더라도 말이다.



눈에 1/3쯤 가려진 레이크루이스 안내판.



레이크루이스 호수로 가는 길. 그야말로 설경이다.



레이크루이스 안내 키오스크 위에 쌓인 눈이 얼마나 많이 내렸는지를 짐작케 해준다. 이틀전에 폭설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 와중에도 주변에 샘물이 나온느 곳이 있어서 그곳은 얼지 않고 물이 흐르고 있었다. 밴프에 온천이 나온다는 건 뭐 익히 알려진 사실이니, 따뜻한 샘물(아마도 온천수)이 나온다는 것이 이상할 것은 없다.



그림같은 풍경. 여름에는 카누를 대여해 주는 곳이다.



호수로 가는 길.



레이크루이스의 바로 옆에는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루이스 호텔이 자리잡고 있다.



겨울의 레이크루이스 풍경. 에메랄드 빛 호수 대신 잘 얼어있는 호수위로 만들어진 스케이트 링크가 있다.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루이스.





그리고, 꽤 큰 성 모양의 얼음조각상도 있었다. 딱, 사진을 찍기위한 장소.



뒤로 돌아가서 보면 다들 이런 포즈로 사진을 찍고 있다.




나름 인생샷을 남기기 좋은 장소가 아닐까?



얼음조각상은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루이스 정원쪽으로 계속 이어진다.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루이스.



아마도 독수리 조각.



구..구피?



멀리 지나가는 말썰매. 겨울의 인기 액티비티 중 하나다.



음...인면조..?



다시, 레이크루이스 호수로 이동.








스케이트를 타는 사람들을 구경했다. 스케이트는 호텔에서 대여도 가능하기 때문에, 쉽게 즐길 수 있다.



그리고 잘 탈 수 있도록 이렇게 차량이 다니며 다지고 있었는데, 이런 차량이 올라가도 문제 없을 정도로 꽁꽁 얼었음을 의미하기도 했다.



반대편에서 본 페어몬트 샤토 레이크루이스 호텔.



그리고, 그 배경으로 멋진 설산.




하키의 나다랍게 하키를 즐기는 사람들도 꽤 있었다. 물론, 다른 사람들이 스케이트를 타는 것을 방해하지 않도록 구석쪽에서 즐기고 있었다.



개들도 즐거운 레이크루이스의 겨울.






커플들도 인생사진을 찍어줄 수 있는 겨울의 레이크루이스 호수. 겨울에는 확실히 겨울의 낭만이 있는 것 같다. 추운것만 빼면 ...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