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캐나다 여행 #13 - 몬트리올 올드포트와 거리 풍경 스케치

Posted by 김치군
2019.07.24 15:55 캐나다/19 캐나다 퀘벡-온타리오

캐나다 여행 #13 - 몬트리올 올드포트와 거리 풍경 스케치

 

몬트리올에서는 별다른 일정을 계획했던 건 아니라서, 일단 센트럴역에서 밥을 먹고 빠져나와 올드포트쪽으로 이동했다. 올드포트는 센트럴 역에서 대중교통보다는 그냥 걸어가는게 더 편리해서 걷기는 했지만, 타이밍만 맞는다면 버스를 타는 것도 나쁘지 않다.

 

몬트리올 올드포트로 향하는 거리 풍경.

 

몬트리올 고고학&역사 박물관. 캐나다 위주의 고고학&역사 박물관이라고 해서 딱히 가보지는 않았다.

 

몬트리올에도 역시 마차 투어가 있었다. 몬트리올은 그런데 좀 많이 현대적인 느낌이어서, 퀘벡시티에 비해 별로 마차의 느낌이 많이 나지는 않는 듯 했다.

 

어디에서나 보이는 몬트리올의 노틀담 성당.

 

올드포트를 걸으면서 찍어본 여러 반영들. 그랜드키(Grand Quay) 앞에 있는 연못이었는데, 바람이 없어 잔잔하니 반영사진을 찍기에 좋았다. 이날은 오후만 일정이 있어서 저녁까지 머무르지 못하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 이정도의 반영이면 저녁에 야경을 찍어도 참 예쁠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몬트리올 사이언스 센터

 

멀리 대관람차도 보인다.

 

올드포트의 다양한 피어와 투어들에 대한 안내. 젯보트나 크루즈, 제트스키 등의 액티비티가 가능하다. 

 

몬트리올에서는 태양의 서거스 알레그리아(Alegria)가 진행중. 태양의 서커스는 이제 너무 많이 봐서, 정말 새로운거 아니면 안땡기긴 한다. 특히 라스베가스에서 진행하는 건 다 봤고, 우리나라에 온것도 몇개를 본 상황이라.. ^^;;

 

점점 맑아지는 날씨. 

 

귀여운 꼬마 기차.

 

당연히 가볍게 식사를 할 수 있는 푸드트럭들도 있었다. 그러고보니, 나도 점심을 먹은지 얼마 지나지 않았었다.

 

짚라인과 정글짐 스타일 놀이기구.

 

몬트리올 시청.

 

자끄 까흐띠에 광장.

 

거리는 곳곳이 공사중.

 

관광 장소들을 알려주는 표지판. 

 

덕투어와 마차.

 

나름 최신(?)과 오래된 탈것들의 대조.

 

그렇게 올드포트를 열심히 걸어다녔다. 사실 이렇게 걸어다니면서 올드포트를 구경한 건 AML 관광크루즈를 타기까지 시간이 꽤 남아서였다. 이제 크루즈를 타러 갈 시간.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