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캐나다 여행 #09 - 태양의 서커스가 시작된 마을, 베생폴(Baie-Saint-Paul)

Posted by 김치군
2019. 7. 23. 11:00 캐나다/19 캐나다 퀘벡-온타리오


캐나다 여행 #09 - 태양의 서커스가 시작된 마을, 베생폴(Baie-Saint-Paul)


베생폴은 퀘벡시티에서 약 1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근교 마을로, 태양의 서커스가 시작된 작은 마을이다. 정확히 시작되었을 당시에는 태양의 서커스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으나, 라리 베르테가 최종적으로 퀘벡의 지원을 받아 태양의 서커스를 시작할 때까지 그 배경이 된 곳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작은 마을이기 때문에 보통 렌터카가 있을 경우에 1시간 정도 가볍게 나들이를 오는 사람들이 많다.



배생폴은 주로 목조건물들이 대부분인데, 예쁜 파스텔 톤으로 색을 칠한 건물들이 많았다. 그 옆으로는 작은 카페가 있었는데, 도착하자마자 조금 쌀쌀했던 관계로 카페에 가서 커피를 한 잔 마셨다.



나름 새로 만든 것 같은 베생폴 간판.




여기는 사탕가게. 다양한 군것질 거리를 팔고 있었다. 건물 자체는 다소 낡아보이지만, 실제로 안쪽은 그렇지 않은걸 보면, 위쪽은 나름 그 옛스런 멋을 살려놓으려고 손을 대지 않는 것 같았다. 그러나, 일단 아침 일찍 일어나 움직인 관계로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바로 커피 한 잔을 하러 갔다.



그 옆에 있던 카페.


베셍폴에는 카페가 몇개 없기는 했지만, 그래도 중심에 주차를 하고 바로 갈 수 있는 카페가 있어서 다행이었다. 오픈은 일찍 한 것 같은데, 내가 3번째 손님 정도 되는 것 같았다.



카페 풍경. 나무가 가득한 아늑한 느낌이다.





다양한 베이커리류가 있었지만, 배가 고팠던 것은 아니었으므로 라떼 한 잔만 시켰다.



열심히 라떼를 만들어주는 직원 분. 다만, 일반 우유라떼가 아니라 소이라떼(두유라떼)를 요청했었는데.. 그래서인지 라떼 아트가 잘 안된다며 미안해 했다. 뭐, 소이라떼로 라떼아트를 잘 하는 분들을 거의 보지 못해서 기대하지 않았던 부분이라 별 상관은 없었지만.



그래도 나름 노력하신 라떼 아트. ㅋㅋ



그리고 카페 안에는 이렇게 배생폴의 지도도 구비되어 있었다. 딱 보더라도 아주 작은 마을임을 알 수 있다.



그렇게 커피를 몇 잔 마시지도 않았는데, 어느샌가 사람들이 계속해서 들어오기 시작했다. 하긴, 가볍게 아침을 먹거나 커피를 마실만한 곳이 여기엔 그렇게 많지는 않아보였으니까.







그리고, 정말 다양한 달다구리들을 팔던 가게. 아이들이 보면 눈이 돌아갈 것 같은 것들도 많았는데, 아무래도 주말에 가족 나들이를 오거나 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것이 아닐까 싶었다. 나는 차로 왔지만, 퀘벡시티에서 이곳으로 강을 따라서 달리는 열차도 있기 때문에, 그 열차를 타고 배생폴에 오는 손님들도 많은 듯 했다. 그렇게 커피 한 잔으로 몸도 데웠겠다, 본격적으로 베생폴 마을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사실, 왕복하는데 30분이면 끝날 작은 마을이지만.



초콜렛 가게.



갤러리.





와인과 잼을 팔던 가게. 아무 생각 없이 들어갔다가, 잼을 한 병 사가지고 나왔다. 




그리고, 이렇게 동상과 미술작품들도 곳곳에 있었다. 읽어봐도 크게 뭘 하려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예술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던게 아니었을까 싶다.



스톱(Arret)사인과 길 이름들. 나름 예쁘게 꾸며놓은 것을 알 수 있다.






배생폴의 거리 풍경.


나름 아기자기한 마을인 것 같지만, 사실은 이 메인도로를 하나 벗어나면 따로 볼게 거의 없는 곳이기도 했다.



그리고 중심 사거리를 제외하면, 상점이나 특별히 볼거리가 있거나 하지는 않아서 정말 가볍게 들려가는 정도의 마을 이상은 되지 못할 것 같았다.



타운 옆을 흐르는 작은 강.



페트로 캐나다 주유소.



마을의 끝은 좀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망르 자체에 갤러리부터 레스토랑과 카페 등 볼거리가 꽤 많기 때문에 동쪽에서 고래관찰 투어를 할 예정이라면 함께 엮어서 방문하면 딱 좋을 것 같았다. 보통 사람들이 고래관찰 투어는 오후에 하기 때문에, 렌터카로 여행한다면 중간에 들릴만한 곳으로 추천할 만 했다. 물론 운전을 하고싶지 않은 사람이라면 퀘벡시티에서 바로 출발하는 고래관찰투어에 참여해도 되지만, 어쨌든 그건 본인의 선택이니까.


배생캐서린 고래관찰 투어: https://drivetravel.co.kr/canada/quebeccity/



깨알같이 자주 등장하는 조형물들. 때로는 그냥 개인의 소유물처럼 보이는 것들도 많았다.



노란색과 파란색의 대조가 인상적이던 건물.




베생폴 타운 스케치.



그리고, 반대쪽으로 가면 역시 강이 나온다. 여기까지 걸어오는데 20분 이내? ^^



배생폴 성당. 마을의 규모에 비해서 성당은 꽤 큰 편이었다.



마을을 내려다보고 있는 느낌의 동상. 




성당 내부. 아마도 주변 마을의 신자들이 모이기 때문에 규모가 큰게 아닐까 싶었다. 베생폴 자체도 타운은 작지만, 사람들이 전체적으로 퍼져서 거주한다는 느낌이 있었다.



공사 때문에 교통을 통제하던 아저씨.




연방정부 사무소.



다시 출발지점이었떤 사탕가게에 도착. 여기에 주차를 해 놨었던 관계로 다시 차를 찾아서 오늘의 목적지인 배생캐서린으로 향했다. 배생 캐서린으로 가는 길에는 베생폴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는데(카페 지도에서 찾은), 그곳도 잠시 들려가면 좋다.



전망대의 벤치.




그리고, 그곳에서 내려다보이는 베생폴의 풍경. 


지금은 그냥 그런 풍경이지만, 단풍이 드는 시기에 오면 알록달록 아름다운 풍경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