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나다/19 캐나다 퀘벡-온타리오

캐나다 여행 #06 - 퀘벡시티 일몰과 야경 / 드라마 도깨비 언덕 타임랩스

by 김치군 2019. 7. 22.


캐나다 여행 #06 - 퀘벡시티 일몰과 야경 / 드라마 도깨비 언덕 타임랩스


퀘벡시티의 야경은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깨비 언덕에서 찍는다. 물론 야경 포인트들이 많지만, 샤토프롱트낙 호텔을 배경으로 찍기에 이만한 포인트가 없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레비스쪽에서 넘어오는 페리나, 디너크루즈, 아니면 프레스캇 성문쪽에서도 괜찮은 야경이 나오긴 하지만 어쨌던 간에 드라마 도깨비 언덕이라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만큼, 그 곳에 가서 볼만한 가치가 있다.


아래는 사진들을 보기에 앞서 약 1시간 정도 촬영한 퀘벡시티의 일몰부터 야경까지의 타임랩스다.



꽤 오래 찍었지만 타임랩스는 상당히 짧다.



하늘이 붉게 물드는 시간의 도깨비 언덕.



반대쪽 언덕의 구름이 더 붉게 물들기 시작하고 있다.



언덕은 그냥 올라와도 되지만, 한쪽에는 이렇게 계단도 있어서 손쉽게 올라올 수 있다.




카메라로 타임랩스 촬영 중. 여기서 촬영한 타임랩스가 위의 그 타임랩스다.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하면서, 불빛이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한다. 샤토 프롱트낙 호텔은 호텔이다보니, 객실의 불빛은 투숙객에 따라 다르다.



거리의 건물들은 조명이 없지만, 가로등에는 불빛이 하나 둘 들어오고 있었다.



레비스를 오가는 페리.



AML크루즈의 디너크루즈.



많이 어두워진 퀘벡시티의 풍경.



멀리 들어오는 예쁜 조명.




이제 골목쪽은 완연히 밤이라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고,



샤토 프롱트낙 호텔과 도깨비 언덕도 야경의 느낌이 제대로 나기 시작했다. 아래쪽에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보이지만, 사진을 찍고 있는 이곳에는 약 10명정도가 같이 야경을 보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항구에 정박해 있는 화물선.



샤토프롱트낙 호텔 클로즈업.



올드퀘벡 클로즈업.



야경촬영을 마치고 도깨비 언덕을 내려가는 길에 찍은 사진 한 장.



내려와서 호텔이 있는 컨벤션센터로 가는 길.



세인트 루이스 성문의 야경. 마침 차량 한대가 지나갔다.



성문 앞에서 찍은 야경.


정면에 투르니 분수가 보이고 왼쪽에는 주의사당, 정면에는 숙소인 델타 호텔, 그 옆으로는 더 규모가 큰 힐튼 호텔이 보인다.







마지막으로, 주의사당과 투르니 분수의 야경. 그렇게 하루 일정이 끝났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