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산타페(Santa Fe), 세인트 프란시스 바실리카 성당과 산타페 광장(플라자) [미국 렌트카 여행 $57]

Posted by 김치군
2011. 2. 21. 12:44 미국/10 미국



산타페는 어도비(Adobe) 양식의 건물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곳이다. 주변에서 나무를 구할 수 있는 곳이 적어, 흙과 벽돌 위주로 건물을 지은 양식인데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뉴멕시코주에의 기후에도 적합한 건축방식이다. 건물들이 대부분 이렇게 둥글둥글한 형태를 띄고 있기 때문에, 산타페라는 도시에 도착한 사람들의 첫 인상은 이 어도비 양식이 되는 경우가 많다.

재미있는 것은 이 산타페라는 도시는 어도비양식의 건물만을 허용하기 때문에, 스타벅스나 맥도날드.. 심지어는 근교의 아울렛까지도 모두 이런 어도비양식을 하고 있다. 하나의 도시가 이런 통일성을 가져서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큰 의미로 남는 것. 어떤면에서는 참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산타페를 돌아다니다가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이 건물이었다. 성 프란시스 바실리카 성당. 산타페의 대부분의 건물들이 어도비양식으로 지어졌지만, 이 성당은 지어진 시기가 더 오래된만큼 로마네스크 양식이다. 그렇다보니 산타페에서도 눈에 띄는 건물이 되었는데, 산타페 시내 중심에 있어 한번쯤은 둘러보고 가게 되는 성당이기도 하다.



성당의 입구에는 카테리 테카크위타(Kateri Tekakwitha) 동상이 서 있는데, 이 사람은 첫번째 인디안 성직자라고 할 수 있다. 뉴욕 쪽의 알곤퀸족의 딸로써 사역을 행한것으로 유명한데, 이 사람의 동상이 왜 산타페에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도, 이 산타페의 성당이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 중 하나이기 때문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성당의 내부.

산타페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고, 실제로 이용되고 있는 곳이다보니 내부는 잘 관리되고 있었다.


성당에 앉아있는 사람들. 아주머니만 사진에 담아보려고 했었는데, 아저씨의 대머리가 아웃포커싱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선명하게 대머리임이 드러난다. ㅠㅠ... 죄송해요 아저씨.



성당 안에 있던 연못. 앉거나, 서거나 그리고 동전을 던지지도 말아달라고 쓰여 있었다. 하긴, 여행하다보면 좀 있어보이는 곳에 있는 연못이나 분수에는 동전이 가득한 것을 쉽게 볼 수 있으니, 곳곳에 이런저런 경고문들이 붙어 있는것이 이해가 간다.


십자가를 지고 걸어가시는 예수님의 동상.



미국 남부지역의 가톨릭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가톨릭과는 조금 다른 감이 있다. 미국은 그 색이 아주 뚜렷하지 않지만, 멕시코의 경우에는 토속신앙과 결합되어 독특한 가톨릭 문화를 낳았는데 뉴멕시코주에서도 그런 느낌을 조금이나마 찾아볼 수 있었다. 어떤 종교이던지간에 그 나라의 토속신앙과 합쳐지는 것이 흔하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을 듯 싶다.





성당의 곳곳의 모습들.


나가는 길에는 방명록에 이름을 쓰고 나왔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미국 그것도 주변 주에서 왔지만, 나만 한국에서 왔다. 하긴, 산타페를 돌아다니면서 머무는 시간동안 동양인 자체를 거의 보지 못했었는데, 미국의 서부의 국립공원만 벗어나도 한국사람을 찾아보는 것은 생각보다 힘들어진다.


그렇게 성 프란시스 바실리카 성당을 구경하고 다시 산타페 시내로 나왔다. 다음 목적지는 다양한 물건을 팔고 있는 산타페 플라자. 주말이나 축제 기간에는 인디언들이 만들어 온 수공예품들로 가득하다고 하는데, 아쉽게도 우리가 갔던 시기는 그 때는 아니었다. 하지만, 그 때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얼마든지 다양한 물건과 풍경을 구경할 수 있으므로 밑져야 본전!


음. 아무리 길거리(?)에서 파는 듯한 물건이라도 카드는 기본이다. 역시 미국. 사실 완전 길거리라기보다는 약간 노점상의 형태를 띄고 있었다.



클래식한 느낌을 내고 있던 카메라 가게의 간판. ^^; 카메라의 가운데는 파란색이 아니라 뒤로 보이는 하늘 색이다. 왠지 산타페라는 도시의 분위기와 굉장히 잘 어울린다.




산타페 광장의 모습.

더운 여름날의 평일 오후였지만, 대부분의 벤치에 사람이 앉아 있었다. 책을 읽는 사람에서부터 친구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 여름날의 오후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었다. 뭐, 조금 더 왁자지껄한 분위기를 바라기는 했었지만, 의외로 이렇게 편안한 느낌의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산타페는 예술가들이 많이 살고있는 도시답게 예술품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길거리에서 파는 그림들은 모두 파는 분들이 직접 그린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때때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사람을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보아서는 그럴수도 있을 듯 싶다. 거기다가 산타페 시내에는 수많은 갤러리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갤러리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크게 보기


'미국 > 10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트워스(Fort Worth) - 미국 서부시대의 민속마을 스톡야드 역사지구 [미국 렌터카 여행 #62]  (10) 2011.03.21
거대한 동굴이 있는 곳, 칼스바드 동굴 국립공원(Carlsbad Caverns National Park) [미국 렌터카 여행 #61]  (27) 2011.03.14
과달루페 산 국립공원Guadalupe Mountains National Park) [미국 렌터카 여행 #60]  (21) 2011.03.07
화이트샌드 국립기념물(White Sands National Monument) - 석고로 만들어진 하얀 사막 [미국 렌터카 여행 #59]  (38) 2011.03.02
어도비 건물과 예술로 가득한 도시, 산타페의 도심을 걷다 [미국 렌터카 여행 #58]  (25) 2011.02.28
산타페(Santa Fe), 세인트 프란시스 바실리카 성당과 산타페 광장(플라자) [미국 렌트카 여행 $57]  (18) 2011.02.21
그레이트 샌드듄스 국립공원 - 200m 높이의 모래언덕 [미국 렌트카 여행 $56]  (21) 2011.02.16
그레이트 샌드듄스 국립공원(Great Sand Dunes National Park) - 고지대에서 즐기는 물놀이 [미국 렌터카 여행 #55]  (14) 2011.02.15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 - 신들의 정원(Garden of the Gods) [미국 렌터카 여행 #54]  (16) 2011.02.11
록키 산 국립공원(Rocky Mountain National Park) - 흐린 하늘이 오히려 더 매력적이 었던 록키산맥 [미국 렌터카 여행 #53]  (14) 2011.02.04
스팀보트 스프링스를 떠나자 우박이 쏟아졌던 덴버 가는 길- [미국 렌트카 여행 #52]  (12) 2011.02.03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정말 멋진곳입니다 부럽기만하네요^^
    주말은 즐겁게보내셨나요? 행복한 월요일되세요^^
    • 2011.02.21 15:53
    비밀댓글입니다
  2. 사진을 봤을 때는 도심의 외곽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아래 지도를 살펴보니 도심에 위치하고 있네요.
    외부의 모습도 멋지지만 내부의 모습은 더더욱 멋집니다!!
    카메라 간판 너무너무 마음에 드는데요. 저거 왠지 아이콘으로 만들어도 될 것 같습니다. ^^
    • 네.. 아무래도 이런 성당들은..

      도심에 위치한 곳들이 많죠 ㅎㅎ

      카메라 간판은 정말 눈에 띄어서 찍게 되더라고요
  3. 도시전체가 어도비라는 한가지양식의 건물형태만 존재한다는것이 너무
    이채롭습니다 ㅎㅎㅎㅎ
    성당도 색감이 다채로워 너무 아름답고요 ㅎㅎㅎ
    잘보고갑니다~~^^
    • 그런 이채로운 점이..

      산타페를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으로 만드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
  4. 정말 이색적인 도시입니다.
    그리고, 성당 또한 정말 예쁘네요.

    멋진 작품 즐감했습니다.
    • 산타페는 정말..

      어느나라에도 속하지 않는 것 같은 분위기를 가진 곳이에요..
  5. 정말로 예전에 김치군님이 쓰신 여행기에서 산타페를 보고 너무 맘에 들어서
    미국 여행갔을 때, 정말 산타페에 갔었어요.
    앨버커키 공항에서 아무도없는 새벽에 4시간이나 노숙하면서 산타페에 갔었드랬죠.
    정말 좋았어요~ 그때 미처 감사하다고 말씀을 못드렸네요...
    이렇게 다시 산타페 여행기 쓰신걸 보니 문득 생각이 나서요~ ㅎㅎㅎ
    • 그러셨었군요~

      앨버커키 공항에서 노숙까지 하고 가셨으면, 대중교통을 이용하셨었나 봅니다. ^^

      그런 번거로움을 거치더라도, 산타페는 한번쯤 가볼만한 가치가 있는 도시인 거 같습니다. 제가 다시 찾은 걸 보면 말이죠 ㅋㅋ
    • BlogIcon mark
    • 2011.03.01 00:19
    성당앞에 주차된 세대의 자동차 중에 만앞에 있는 차가 혹시 현대 아반테(미국명: 엘란트라) 아닌가요?
    • 제가 보기에도 그런거 같긴 한데..^^

      당시에는 신경을 안써서 ㅎㅎ
  6. 안녕하세요~ 평소에 블로그 즐겨보고 있었는데, 제가 살고 있는 산타페를 방문하셨다는 것을 보고 깜짝놀랐습니다. ㅎㅎ
    혹시 다시 오시게 되면, 저도 한번 만나뵙고 싶어요. 저는 연구소에서 포닥중입니다. 그리고 사진의 성당은 제가 다니는 곳인데, 한국사람을 저도 한번도 못봤습니다. ㅎㅎ 나중에 방명록 한번 확인해봐야겠네요!!!
    • 아.. 산타페.

      다시 가고 싶지만.. 과연 그럴날이..

      언제쯤 올까 싶네요 ㅠㅠ
    • LANL
    • 2011.08.14 04:10
    이번에 로스알라모스 쪽으로 가면서 산타페를 돌아보려고 하는데,
    숙박이나 주차환경은 어떤가요? 동부 대도시처럼 번잡하거나 하지 않은지 궁금합니다.
    산타페 사진으로 보니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뉴멕시코쪽이 전체적으로 숙박비가 싸면서 널널한 분위기입니다.

      다만 산타페는 그 중에서 가격이 다소 있는 편이고요. 유료주차장은 시내 중심에서 걸어갈만한 거리에 많이 있습니다. ^^
    • LALF
    • 2013.12.03 13:21
    퍼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