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6박 8일 호주 MT 여행기 #03 - 호주의 바다속으로 스노클링 하러~

Posted by 김치군
2008. 6. 17. 18:00 오세아니아/08 호주

여행기를 100% 마친 상태에서 저장을 하다가 익스플로러 에러가 나는 바람에 모두 날리고서는 좌절중입니다. -_-;; 왜 이럴때만 임시저장이라는 기능이 작동조차 안하는 건지 원망스럽네요 흑.. 그래서, 다시 씁니다 ㅋ..

오늘의 일정은 스노클링이었습니다. 그냥 바닷가에서 하는 스노클링의 경우에는 다양한 물고기를 볼 수 없는 경우가 많지만(물론 가능한 지역들도 있다^^), 바닷로 나가 얕은 산호가 있는 지역에서 스노클링을 하게 되면 다양한 물고기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모두들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전날, 디너크루즈 일정 이후에도 다같이 모여서 술을 마시는 바람에 아침에 힘겹게 일어난 사람은 있었지만, 결원없이 모두 다 제대로 출발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과 갈아입을 옷 정도만 필요했기 때문에 다들 가벼운 복장으로 숙소를 나섰습니다. 물론, 사진을 찍는 사람들은 무거운 DSLR을 가져가야 했지만. 그런데, 1,2조와 3,4조는 각기 다른 투어 회사를 이용했는데, 3,4조에게는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섬'이라는 스팟도 있었습니다. ㅠㅠ... 얼마나 부럽던지..

그나마, 위안이라면 우리는 물고기를 더 많이 봤다는 것 정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앞에 대기되어있는 투어회사의 차를 타고는 바로 터미널로 이동을 했습니다. 2004년에 케언즈에서 투어를 할 때에도, 이렇게 큰 버스들이 각각의 숙소 앞으로 픽업을 왔던 기억이 다시 떠오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려진 글자까지 합하면 REEF FLEET TERMINAL입니다. i라는 표시가 있는걸로 봐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것 같지만, 터미널인 관계로 바다로 나가는 것들에 관한 정보가 위주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케언즈 시내를 거닐다보면 i라고 써져있는 곳들이 많은데, 정식 Information Center가 아니더라도, 관광객들에게 여행정보를 제공하면서 각종 투어를 팔려는 여행사들입니다. 하지만, 무료로도 얼마든지 상담을 해 주기 때문에 이런 곳들을 이용해서 케언즈에서의 일정을 짜도 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로버 리프 크루즈가 저희가 이용했던 회사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목에는 에버랜드에서 많이 사용하곤 했던 팔찌를 찼습니다. 생각보다 잘 끊어지지도 않으면서, 떼어내기는 쉽다보니 이곳저곳에서 많이 이용을 하는 것 같네요 ^^.. 손에 들고있는 것은 크루즈 티켓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미널에는 이렇게 많은 배들이 있었습니다. 크기가 작은 것들은 아마 개인 소유일텐데, 저도 이런 개인 소유의 배를 타고 나가서 갑판에 누워 유유히 책을 읽어보고 싶네요. 물론, 나중에 돈을 많이 벌었을때나 가능할 일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우리가 타고나갈 배입니다. 이곳에서 가볍게 단체사진도 찍고, 바로 배에 올랐습니다. 물론, 타기전에 팔아먹기 위한 사진을 찍어주는 센스를 잊어주지 않네요 ^^. 하지만, 우리가 직접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뭐 별다른 문제는 없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안에 들어와서 씨워커(Sea Walker)와 체험 다이빙을 할 사람을 따로 분류해서 신청서를 적었습니다. 다이빙은 자격증이 있기 때문에 체험 다이빙을 해봐야 입만만 다시다가 말 것 같아서, 해보지 않았던 씨워커를 신청했습니다. 물론, 신청서와 함께 사고가 나도 다 우리 책임이다 라는 내용의 각서 비스무리한것도 썼습니다. 위험을 조금이라도 동반하는 것들은 꼭 이렇게 쓰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열심히 달렸습니다.(사실, 안에서 잠을 잤기 때문에 얼마나 오래 갔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폰톤(Ponton-밑바닥이 평평한 배 라고 사전에 나와있네요)에 도착했습니다. 물 위에 선로버측에서 만들어 놓은 구조물인데, 구조물의 아래에서는 Sea Walker와 같은 액티비티를 하고, 주변에서는 글래스보트나 스노클링등의 액티비티를 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클링도 시작하기 전인데, 벌써부터 이렇게 많은 물고기들이 보이네요. 이런 물고기들이 많은 이유는, 씨워커를 하면서 많은 먹이를 주기 때문이기도 하고, 선로버쪽에서도 주기적으로 고기들을 모으기 위해 먹이를 주기 때문일 것입니다. 물론, 호주의 잘 보존된 산호와 깨끗한 바다도 한 몫을 했겠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클링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라이프자켓과 오리발을 모두 제공하기 때문에 수영에 자신이 없는 사람이라도 얼마든지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습니다. 폰톤 근처는 조금 깊지만, 20-30m만 나가더라도 얕고 이쁜 산호들이 많이 있는 지역이 있어서 이쁜 물고기들을 아주 많이 볼 수 있는 환경이 준비되어 있더군요. 행복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수영에 자신이 있다면 이렇게 라이프자켓을 입지 않고 스노클링을 해도 됩니다. 라이프자켓이 없으면, 물속으로 깊이 들어가고 싶을 때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 물론, 그만큼 체력소모도 심하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라이프자켓을 입고 스노클링을 하는게 일반적이긴 하지만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라이프가드들은 사람들이 위험에 빠졌을 때 도와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지만, 안전 구역을 벗어났을 때 경고를 하는 역할도 합니다. 라이프가드가 앉아있는 의자 뒤에는 'Quite Please, Lifeguard sleeping(조용히 해주세요, 라이프가드가 자고있어요.)'라고 쓰여있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중 카메라를 가지고 단체 사진도 찍었습니다. 제가 가져간 카메라는 산요의 방수 캠코더인 CA-65인데, 1.5M밖에 방수가 되지는 않지만 스노클링을 하기에는 무리가 없는 깊이기 때문에 물고기 사진들을 찍는데 있어서는 충분했다고 할 수 있네요 ^^.. 나중에 라이프자켓을 벗고 스킨스쿠버를 할 때에는 어쩔 수 없이 가지고들어갈 수 없었지만요.

아름다운 호주 바다속 물고기들, 함께 보시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로버에서 제공한 점심입니다 ^^.. 다른 음식들은 크게 맛있는게 없었지만, 커리만큼은 너무 맛있어서 밥을 3번이나 가져다 먹었습니다. 거기다가 우리 줄리아가 스프라이트까지 쏴주는 바람에~~ 맛있는 점심식사가 되었습니다. 물론, 젖은 엉덩이로 온 경우에 의자를 적실 수 있기 때문에, 밖으로 가지고 나가서 먹는것도 추천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워커 할때 찍은 사진입니다. 선로버의 홈페이지에 가서 사진들을 가지고 왔는데, 저렇게 큰 원통 안에 들어가서 많은 물고기들과 사진을 찍는거지요. 물론, 직접 물고기를 만져볼 수 있도록도 해줍니다. 왼쪽 아래에 있는 물고기가 나폴레옹 피쉬(맞죠? ^^)인데, 이전에 용갈라 렉(Yongala Wreck)에서 다이빙 했을 때 보고 오랜만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이버 허수아비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액티비티중에는 글래스 보트도 있었는데요, 스노클링에서 워낙 많은 물고기를 볼 수 있다보니 그렇게 인기있는 액티비티는 아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따라 수위가 낮아서 이쁜 고기들이 있는 곳에는 들어가지도 못하고, 주위를 헤메다가 발견한 거북이입니다. 이날 처음 본 거북이다보니 다들 이곳에 시선집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거북이를 볼 수 있는 시간은 단지 몇초정도여서 아쉬웠네요 ^^..

글래스보트 액티비티를 마치고 다시 폰톤으로 돌아와 스노클링을 조금 더 하고나니 이곳에서 있을 수 있는 시간이 다 지나가 버렸습니다. 돌아오는 배에서 오늘 찍은 사진들도 보고, 피곤한 사람은 의자에 앉아서 기절(-_-)도 하면서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아직, 오늘의 일정이 끝난게 아니라, 저녁식사가 남아있었죠~ ^^ 그래서, 다들 숙소에서 간단하게 씻고는 바로 숙소를 빠져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저녁은 케언즈 시내에 있는 골든보트에서 먹었습니다. 중국식 요리였는데, 비싼곳인만큼 맛도 있었답니다. 사진에서는 다들 엄청난 속도로 탕수육을 탐내고 있군요 ㅎㅎ..

이렇게, 오늘의 일정도 끝났습니다. 내일은 ATV도 타고, 래프팅도 하러 가는 날입니다. 두근두근!! ^^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08.06.17 18:06
    비밀댓글입니다
    • 감사합니다~~ ^^ 호주 바다가 이쁘긴 이뻐요~
  1. 햐~
    제가 하고 싶은 레포츠중 유일하게 못해본 한가지입니다.
    스쿠바~ 너무 부러워요.
    언젠가 기회가 올거라는 굳은 믿음으로 배아파하며 댓글 쓰고 있습니다.ㅎㅎ
    • 저도 다시 하고 싶어서 날밤 지새우는 레포츠가 스쿠바 다이빙입니다 ㅠㅠ
  2. 바다사진들 정말 예쁘네요. 사진들이 꼭 잡지에 나오는 사진들 같아요. 발리에 가면 크루즈들이 많이 있는데, 꼭 그런 느낌 같습니다. 식사도 하고 스노쿨링도 하고..
    • 나름 열심히 포토샵을 하니까..이쁘게 나오네요 ^^;;
  3. 음....... 전 물을 무서워해서 바다 좀 별로라고 생각하는데
    이런 사진을 보면 또 들어가고 싶다는... ^^;;
    • 아니..제주도 사시는 분이 물을 무서워 하시면 어째요~

      제가 제주도 가고 싶어하는 이유가 바단데 ㅋ
  4. 이야~ 물이 상당히 깨끗하네요.
    정말 저런 깨끗한 바다에서 빨가벗고 수영하고 싶습니다.
    바다 자체를 정말 좋아하는데 마냥 부럽군요.
    • ㅎㅎㅎ 가끔 사람이 없는 바닷가를 가면 저도 그러고 싶더라구요~
  5. 크엉 역시 김치군님 세계 여행 횟수 > 제 맛집 여행 횟수 ㅠ_ㅜb
    호주 앞으로 갈일이 있으련지 ㅠ_ㅠ
  6. 아하하, 전 에러를 대비해서 미리 메모장으로 작성한 다음 붙여넣기를 하죠. 윈도우 에러면 뭐...할 수 없지만서도. ^^ 고생하셨겠어요. ㅠㅜ 이참에 저처럼 메모장이나 writer 등 다른 걸 생각해 보세요.
    • 아어... 그러게 말입니다. 원래는 메모장에다 편집을 했는데, 귀찮아서 그냥 하다보니..

      써 놓은 다음에 사진까지 한꺼번에 업로드 하는 방법은 없을까요? ㅠㅠ..
  7. 부러울 따름입니다~
    맛난 음식과 씨워커~
    • 사실.. 전 다이빙이 하고 싶었습니다 ㅠㅠ
  8. 시원시원한 사진들 멋지네요!!
    저는 모턴아일랜드에서 스노쿨링했는데, 여기만큼 바다가 맑진 않았떤 것같아요.ㅠ.ㅠ
    하지만 바닷속을 들여다 볼때의 그 감동이란.....
    눈물이 흐르더군요.
    보이지 않는 물속의 또 다른 세상에 매료되어서....*^^*
    덕분에 다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ㅋㅋ
    • 배타고 2시간이나 나가서 그랬던 걸까요 ^^.. 어쨌든 바다속은 참 아름다웠답니다.


      그나저나..아..또가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