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25

호주 여행기 #09 - 튤립 페스티벌 (Tulip Festival) #09 - 튤립 페스티벌 멜번 근처의 작은 튤립축제. 드디어 belgrave 역에 도착. 퍼핑빌리의 입구. 하지만 우리의 목적은 튤립축제였기때문에 퍼핑빌리는 그냥 지나쳐 가기만 했다. 물론 나중에 한번 타보려다 실패했지만. ^^; 퍼핑 빌리~ 퍼핑빌리의 끊어진 철로.(이 방향으로는 더이상 운행하지 않는다고.) 튤립축제가 있는곳으로 가려고 하니, 주말이라 차편이 없다는 말을!! 결국 택시를 잡아타고 갈 수 밖에 없었다. ㅠ_ㅠ 4명이서 12불이 나왔기 때문에 3불씩 나눠냈는데, 온 거리에 비해서는 그렇게 비싸다고 생각되진 않았다. 나중에 멜번에서 집에갈때 택시탈때도 10불은 나왔으니까 ㅡ.ㅡ 콜서비스를 통해 택시를 부르고, 기다리며 한컷. 평범한 호주의 거리. 그러니까.. 팜플렛에는 Tulip Festiv.. 2008. 3. 31.
호주 여행기 #08 - 그램피언 국립공원 Day 2 (Grampians National Park) #08 - 그램피언 국립공원 Day 2 첫째날 묵었던 숙소의 복도. 깨끗하고, 카펫이 깔려있어서 맨발로 다니기에 참 좋았다. ^^; TV도 있고, 컴퓨터도 있고.. 누워서 딩굴거리면서 저녁에 TV보는데 딱 좋았다. 외국넘들이랑 농담따먹기(되도 않는 영어로..)도 하고.. 숙소의 휴게실. 불난로같은건 실제로 사용하지 않는 모양이긴 했지만, 이러한 휴게실이 2개나 있어서 쉬면서 있기에 딱 좋았다. 물론 주위에 있는 사람들과 대화하기 좋은 기회가 되기도 했고.. 숙소의 방명록을 읽으면서.. Grampians YHA~ 저 직원 아니에요 -_-;;; The Balcony를 보러가는 워킹 트랙에서.. 발코니 워킹트랙은 1.2km정도 되기는 하지만, 경사가 굉장히 완만해서 시간은 얼마 걸리지 않는다. 물론 이날도 굉.. 2008. 3. 31.
호주 여행기 #07 - 그램피언 국립공원 Day 1 (Grampians National Park) #07 - 그램피언 국립공원 Day 1 이번 여행은 아들레이드와 멜번의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는 Grampians national park는 멜번에서 350km정도 떨어져있는데, 이번여행에서도 역시 차를 렌트해서 다녀왔습니다. 왕복 거의 700km에 국립공원 내에서도 계속 차로 이동했더니 이틀동안 1000km정도 달렸습니다. 나중에 이보다 더 많이 달린적도 있으니, 뭐 그렇게 많이 달린건 아닌것 같군요 ^^;; 셋이서 소형차(도요타 corrora였나..--; 차종이 기억이..^^;)를 빌리니 렌트비용이 이틀에 일인당 $50. 거기다가 만키로도 안달린 새차!! (렌트카 치고는^^) 소형차라도 잘 나가긴 잘 나가더군요.^^;; 이런때 아니면 외제차 언제 몰아보나 싶기도 하고.. 어쨌든, 개인적으로는 Great.. 2008. 3. 31.
호주 여행기 #06 - 멜번 컵 (Melbourne Cup ) #06 - 멜번 컵 (Melbourne Cup ) 멜번에서 가장 큰 행사중인 하나인(공휴일이까지 한) Melbourne Cup 입니다. 호주사람들이 좋아하는 호주사람들의 행사는 절대 안가리라고 로얄 멜번 쇼를 다녀온 이후로 결심했었건만.. 친구들이 이번에 가서 경마 잘 찍기만 하면 돈을 딸 수 있다는 꼬임에 빠져서 다녀왔습니다. 결과는 어땠냐구요? 이기긴 이겼는데, 이래저래 걸다보니 결국은 졌습니다. 한 만오천원쯤 잃은거 같아요 ㅠ_ㅠ (하지만 크라운 카지노에서 많이 땄으므로 보합이랄까요.) 멜번컵이 열리는 이날은 남자들은 정장, 여자들은 모두 드레스에 저렇게 다양한 모양의 모자를 쓰고 나온다. 날자는 언제인지 생각이 안나요~ 라고 하려고 했는데, 사진파일의 날자를 체크하니 11월 4일 ^^;; flin.. 2008. 3. 31.
호주 여행기 #05 - 그레이트 오션 로드 (Great Ocean Road) #05 - 그레이트 오션 로드 (Great Ocean Road) Great Ocean Road편을 시작하며. 그레이트 오션 로드는 호주 멜번을 방문한다면 꼭 빼먹지 말아야 할 관광명소중 한곳 입니다. 그레이트 오션 로드라는 말 그대로 다소 굽이가 많은 해변도로와 기암괴석들이 관광의 포인트입니다. ^^; 물론 관광하기에는 햇빛이 비추는 날씨가 가장 좋으나, 12인의 사도를 사진에 제대로 담기 위해서는 흐린날도 좋은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투어로 가서 그곳에 도착했을때 딱 역광으로 사진이 잘 나오기 힘든 시간이 되거든요. ^^; 투어의 시작은 Flinders street station앞에서 7:30에 시작되었습니다. $65불짜리 투어를 이용했는데 투어의 내용도 꽤나 만족스러웠던걸로 기억합니다. 멜번의 그레이트.. 2008. 3. 31.
호주 여행기 #04 - 로얄 멜번 쇼 (Royal Melbourne Show) #04 - 로얄 멜번 쇼 (Royal Melbourne Show) 로얄멜번쇼를 가기 위해서 기다리던 트레인역에서. 우리나라 지하철과 마찬가지로 책을 읽는 사람들은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다. 시티로 가는 City Loop train. 앞모습을 보아하니 의자가 구리구리한 train이 확실한것 같다. 이상하게도 호주의 트레인은 종점에 가도 청소를 안하는지 쓰레기가 항상 안에 방치되어있어서 그다지 좋은 모습으로 생각되지는 않았다. 그리고 의자가 벽쪽으로 딱 붙어있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이곳은 버스처럼 의자가 구성되어있다. 하지만 앉으면 사람끼리 마주봐야 하는 구조때문에 가끔씩 눈을 둘곳이 없어지곤 하기도 한다. 물론 이것은 멜번의 경우이고 시드니나 다른 도시의 train을 타보면 또다른 모습의 트레인을 볼 수.. 2008. 3. 31.
호주 여행기 #03 - 발라랏 (Ballarat) #03 - 발라랏 (Ballarat) 발라랏으로 가는 렌터카 안에서. 차 앞쪽 조수석 왼쪽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던 이유는 호주의 운전석은 오른쪽에 있기때문. 처음에 호주에서 운전했을때에는 우리나라와 정 반대방향으로 달리는 것이 정말 적응이 되지 않았지만 어느정도 운전을 하고 난 뒤에는 별다른 어려움은 없었다. 졸다가 깨면 본능이 나오기때문에 절대 졸음운전은 하지 않았다. (뿌듯) 발라랏으로 향하는 길. 차안에서..1 사실 멜번에서 발라랏까지 가는 길은 사실 2시간 반정도밖에 걸리지 않았다. 하지만 멜번에 도착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데다가 무턱대고 차까지 렌트해서 출발했으니... 결국 문제는 아무도 길을 모른다는데에서 발생하고 말았다. 멜번에서 발라랏으로 가기 위해서는 M8하이웨이를 타고 가야 하는데, .. 2008. 3. 31.
호주 여행기 #02 - 세인트 킬다 비치 (St. Kilda Beach) #02 - 세인트 킬다 비치 (St. Kilda Beach) 세인트 킬다 비치로 가는 트램. 보이는 것은 16번트램. 세인트 킬다 비치로 가는 트램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 한개. 시티에서 돌아다니는 트램들은 저렇게 가지각색의 모양을 하고 있는데, 크리스마스시즌에는 산타가 그려진 트램이 돌아다니기도 했다. ^^; 아참 오른쪽에 보이는 자전거 타는 사람처럼 자전거를 타기 위해서는 모자가 필수이고, 밤에는 앞뒤로 보조등을 달아야만 한다. 안달았다가는 벌금을 내야만 하는데, 본인도 밤에 자전거 타다가 딱 한번 걸렸지만, 다행히도 경찰이 봐주는 바람에 벌금은 내지 않았지만 그뒤로 보조등을 달았다는 이야기가..^^;;; 세인트 킬다 비치. 호주에 도착해서 처음으로 갔던 비치이지만, 이때는 겨울이었기 때문에 수영.. 2008. 3. 30.
호주 여행기 #01 - 호주로 떠나다 #01 - 호주로 떠나다 호주에가게되는 날.. 너무나도 들떠있었다. 10시간을 넘는 비행을 하게 되는것도 있었지만, 가까운 곳이 아닌 인생에서 정말 먼 곳으로 나가게 되는 것에 대한 기대가 나를 더욱 들뜨게 만들었던 것이다. 8월의 성수기에 그나마 가장 저렴한데다가 스톱오버까지 가능해서 말레이시아 항공을 별다른 생각없이 선택했었는데, 나중에 동남아 여행을 시작했을때에는 태국이 더 땡겼고, 타이항공을 타면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가 적립된다는 것을 알고 땅을 쳤었다. 하지만 호주에 도착한 후에는 어쨌든 이미 지나가 버린 일이기때문에 후회는 하지 않았다. 쿠알라룸푸르에 가기 전 비행기를 갈아타게 되었는데, 그곳의 작은 면세품점. 사람들도 생각에 없던 지루한 2시간을 이곳에 앉아서 기다려야만 했다. 사실 너무나.. 2008. 3.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