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나다/10 캐나다

553m에서 내려보는 아찔한 야경, 토론토 CN타워 - 캐나다 여행

by 김치군 2010. 11. 10.
*여행에 대한 모든 팁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미국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하와이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캐나다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토론토는 벤쿠버와 함께 캐나다 여행의 메인이 되는 도시 중 하나이다. 캐나다에서 가장 다양한 문화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고, 어학연수를 하는 사람들도 많이 몰려드는 곳이다. 다른 소도시들로 가는 사람들도 허브로 이용하는 곳이기도 한 토론토는, 특히 CN타워에서 보는 토론토의 모습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CN타워는 토론토 어디에서나 보이는 랜드마크의 성격이나 다름없다. 관광객들이 많이 돌아다니는 토론토 내에서는 빌딩에 가려지지 않는 이상 거의 어느곳에서나 보이는 타워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 CN타워는 그 높이가 553m나 되기 때문에, 올라가면 토론토 시내뿐만 아니라 먼 곳까지 내려다 볼 수 있기에 인기가 많다. 도시를 컴팩트하게 볼 수 있지는 않지만, 장대하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것.


CN타워의 일부분. 올라가고 있는 엘리베이터가 보인다.



여러가지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로저스 센터. 우리가 간 날에는 별다른 경기가 없었지만, 경기가 있는 평소에는 사람들로 바글바글한 토론토의 인기있는 장소 중 하나.


토론토의 스카이라인. 이 곳에서 보는 풍경도 멋졌지만, 호숫가에서 보는 풍경도 멋졌다.



호숫가로 향하는 길, CN타워의 매표소가 보인다. 이 곳은 조금 있다가 해가 질 시간쯤에 와서 해지는 것과 함께 구경을 하기로 하고, 조금 더 걸어서 토론토 구경에 나섰다.


가는 길에 보이던 토론토의 CN타워. 아까 보던 각도와는 또 다른 느낌인데, 주위의 빌딩과 비교해서 볼 때면 이 타워가 참 높다는 것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된다.




아직 해가 지기 전이었지만, 기차 등이 전시되어 있는 곳 옆의 브류어리에서는 파티가 한창이엇다. 높지않은 펜스를 쳐놓은 곳 안에서 사람들은 저마다 맥주잔을 하나씩 들고서 웃으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뭔가 새로운 맥주가 나왔다거나, 누군가가 좋은 일이 있다거나 하는 날의 축제인 듯 싶지만.


호수쪽 안에 만들어져 있는 작은 라군에는 커플이 함께 열심히 노를 젓고 있었다.



해가 지기 전까지 많은 시간이 남지 않아서일까, 해가 지는 모습과 함께 주변이 오렌지색으로 물드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이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벤치에 앉아서 호수쪽을 바라보고 있엇다. 저마다 간단한 것을 먹기도 하고, 서로 농담을 하면서 웃고 있는 모습이 부러웠다. 그러고보면, 한국에서 지낼 때 이런 사소한 여유를 즐기는 시간도 그리 많지 않았던 듯 싶다. 살고 있음에 치여서일까.

그래서 여행중에 보이는 이런 모습이 부럽다. 어쩌면, 이들도 여행자일지도 모르는데..


이 보트는 아마 선셋크루즈? ^^ 원래 있는 투어 중 하나이겠지만, 이번 타임에는 해 지는 시간에 맞춰서 한번 더 출발하는 것 같았다.


이 곳에서 정박해 있는 보트들과 토론토의 시내를 보는 것은 꽤 즐거운 일이었지만, 오늘 해가 지기전에 CN타워에 올라가서 풍경을 볼 생각이었기 때문에 다들 발걸음을 빨리 CN타워 쪽으로 옮겼다.


해가 많이 낮아져서일까, 아까는 회색빛으로 보이던 CN타워가 오렌지색으로 물들어가고 있었다. 그 이야기는 일몰까지 많은 시간이 남지 않았다는 것.


CN타워의 입장료는 기본적으로 전망대만 보는 데에는 $22.99이지만, 모션시어터나 무비와 같은 것들을 보는 것이 모두 포함된 토탈 익스피리언스(Total Experience) 패키지는 $34.99이다. 우리는 일몰과 야경만 볼 생각이기 때문에 글래스플로어+룩아웃을 볼 수 있는 $22.99의 입장권을 선택했다.


사실상 룩아웃과 글래스플로어는 연결이 되어있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하나의 장소로 봐도 무방하다. 특히, 글래스플로어는 유리 위에서 553m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인데, CN타워의 하이라이트와 같은 곳이다. 고소 공포증만 없다면 제대로 높이를 즐겨볼 수 있는 곳 중 하나.


피식~ 하는 바람과 함께 지나갔던 곳. 소독인지 검사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냥 지나가기만 하면 패스. 별다르게 관리하는 사람도 없었지만, 길이 이곳으로 지나갈 수 밖에 없게 되어있어서 모두 이곳을 통과해 지나갔다.


시간이 조금 애매해기 때문일까. 다행히도 줄은 그리 길지 않았지만, 엘리베이터가 그렇게 빨리 왔다갔다 하는 것이 아니어서 우리 순서를 기다려 맨 위의 전망대에 올라갔을 때 즈음에는 이미 해가 수평선 너머로 모습을 감추고 난 이후였다.





해가 막 지고나서 본 토론토의 야경. 아직 하늘에는 태양의 빛이 조금이나마 남아있고, 빌딩들도 하나 둘 조명을 켜기 시작해서 밝은 느낌의 야경을 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 시간대를 가장 좋아하기도 하기 때문에 야경을 바라보느라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를 정도였다.

토론토는 고층건물이 꽤 많은 도시 중 하나에 속하는데, 다른 도시는 이러한 타워가 그리 높지 않아서 비슷한 높이로 보이는 반면 CN타워는 워낙 높다보니 모든 건물들을 내려다 보고 있었다. 그래서 더 멀리까지 보여서 밤 하늘이 아름다웠다. 뭐랄까, 흡사 미니어처를 보고 있는 듯한 기분.


CN타워에서 가장 인기있는 것은 다름아닌 글래스 플로어. 이제는 많은 타워에서 이런 글래스타워를 선보이고 있기는 하지만, 553m의 높이에서 내려다보는 모습은 아찔하기 그지없다. 이런 풍경이 너무 즐거워서 열심히 사진을 직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잠깐 쳐다보고는 무서워서 글래스 플로어 근처에 가지도 못하는 사람도 있었다.

나는, 그저 신기해서 글래스플로어 위에서 열심히 사진을 찍던 타입. 처음에는 살짝 긴장했지만, 그 위에서 보는 느낌도 색다를 뿐더러, 설마 부숴지겠어 하는 안도감이 함께 들어 더 좋았던 듯 싶다.


내려다보면 이런 느낌. 사진으로 볼 때는 그렇게 아찔하지 않은데, 실제 눈으로 보면 꽤나 실감난다. 나 역시도 여기서 기념 사진을 몇장 찍었는데 하나도 건질 것 없이 이상하게 나와서 사진은 패스. ㅎㅎ


CN타워는 유리로 되어있어 밖을 볼 수 있는 곳 이외에도, 이렇게 안전을 위한 철조망을 쳐 놓아 야외에서 볼 수 있도록 해 놓은 공간도 있었다. 밤에 CN타워를 올려다보면 여러가지 색으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바로 이곳이 그 색이 바뀌는 근원지였다. 밝은 하얀색일 경우에는 사진을 찍는데 별 무리가 없었지만, 파란색이나 빨간색같이 특이한 색이 나오기라도 하면 화이트 밸런스는 무너지기 십상. 그래서 엉망이 된 사진들도 꽤 많았다. 사진은 타이밍이라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공간.


빨간색 조명이 켜지면, 철조망도 이렇게 빨갛게 변해버린다. 걸어다니는 사람들도 모두 빨간색 투성.


CN타워의 야경은 훌륭했지만, 위에서 보면 유리의 반사때문에 사진을 찍기 힘들었고, 아래에서는 이렇게 철조망이 나와서 야경을 마음껏 찍기가 함들었다. 철조망만 조금 더 공간이 넓엇다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뭐, 그거야 사진 찍는 나같은 사람들만 겪는 문제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밤 하늘의 풍경에 취해서 시시각각 변하는 조명과 야경을 보느라 시간이 가는 줄 몰랐다.


토론토는 벌써 3번째 오는 도시지만, CN타워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지난 2번은 날씨가 좋지 않아서 제대로 보지 못했었는데, 이번에는 우리를 반긴 것인지 날씨가 너무 좋아서 다행. 덕분에 토론토에서 못했던 숙원사업(?) 중 하나였던 CN타워 오르기를 끝낼 수 있었다. 생각보다 더 화려했던 토론토의 야경.

아직도 그날 저녁 그 모습이 기억에 생생하다.



댓글4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