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라스베가스에서 베네치아를 만나다, 그랜드 캐널 숍스 - 베네치안 호텔 [미국 렌터카 여행 #25]

Posted by 김치군
2010.10.28 07:15 미국/10 미국

미국 라스베가스에 가면 꼭 한번 다들 들려보는 호텔이 있으니, 바로 베네치안 호텔이다. 현재에는 마카오의 베네치안 호텔에서도 동일한 경험을 할 수 있지만, 그 전까지만 해도 라스베가스에서만 볼 수 있는 모습이었다. 이탈리아의 베네치아(베니스)를 직접 가보는 것이 제일이겠지만, 라스베가스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테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면 그 느낌이 더 살아나지 않을까.


그랜드 캐널 숍스를 가장 유명하게 만들었던 이유는 바로 이 하늘을 닮은 천장이었다. 처음 이 천장이 소개되었을 때 여러곳에서 이것을 채용했었는데, 베네치아의 풍경과 운하 그리고 곤돌라와 함께 잘 어울리게 만들었던 베네치아가 가장 큰 인기를 끌었었다.





베네치안 호텔의 곤돌라가 유명한 것은 바로 이 뱃사공들 덕분이다. 검은색의 바지에 줄무니 셔츠, 그리고 빨간색 허리띠와 목도리를 한 이 뱃사공들은 곤돌라를 탄 손님들에게 노래를 한곡씩 불러주는데, 그 노래를 들으며 곤돌라를 타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호텔 안에 있는 운하이다보니 규모가 굉장히 작지만, 라스베가스에 와서 즐길 수 있는 작은 경험으로써는 충분히 의의가 있다.



곤돌라의 탑승 가격은 1인당 $16이고, 4명까지 탈 수 있다. 2명이서 타기를 원한다면 4명의 가격인 $64를 지불해야 한다. 곤돌라를 운행하는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이고, 금,토에는 오후 12시까지 운행한다. 아무리 일찍 문을 닫는 가게가 많은 미국이라지만, 여기는 라스베가스. 어디를 가던 밤까지 운행하는 어트랙션을 발견하는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사실 저 뱃사공의 복장이 탐나서 혹시나 팔까 해서 물어봤는데, 별도로 호텔 안에서 파는 곳은 없다고 했다. 다만, 모자는 팔고 있었기 때문에 모자만 구입하고.. 티셔츠와 바지는 지마켓에서, 그리고 허리띠와 스카프는 대충 빨간 천으로 구해다가 입으면 될 것 같았다. 그렇게 만들어서 입어도 딱히 쓸일이 없다는게 또 다른 문제지만;


베네치안 호텔 안에는 곳곳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나, 바 등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런 곳에서 이렇게 사람들을 태우고 다니는 곤돌라를 보면서 앉아있노라면 이탈리아의 베니스가 부럽지 않다. 라스베가스에서는 베네치안 호텔에 있다가 룩소르 호텔에 가면 이집트로, 뉴욕뉴욕 호텔에 가면 뉴욕으로, 패리스 호텔에서는 파리로 얼마든지 순간이동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조악할 수 있지만, 또 그게 라스베가스의 매력이니까.



베네치안 호텔 내의 그랜드 캐널 숍스는 굉장히 화려하다. 2층은 사용안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모두 베네치아에 온 듯한 효과를 내기 위해서 제대로 꾸며져 있었다. 또한, 단순히 베네치아를 모방한 것이 아니라, 그랜드 캐널 숍스 안에서 다양한 쇼핑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이곳을 방문한 사람이라면 쇼핑과 눈요기까지 여러가지를 즐길 수 있다.


베네치안 호텔 그랜드 캐널 숍스의 메인이 되는 곳은 바로 이곳. 베니스의 산 마르코 광장을 작게 축소해서 묘사해놓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는 이곳에는 레스토랑과 각종 공연들, 그리고 자잘한 먹을거리들을 팔고 있었다. 베니스에 한번쯤 가본 사람이라면, 이곳이 꽤 많이 닮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듯 싶다.


산 마르코 광장의 앞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구경을 하는 관광객들. 이들이 먹고 있는 아이스크림은 젤라또 아이스크림인데, 이 역시 그랜드 캐널 숍스의 명물 중 하나이다. 한번쯤 사먹어볼만한 아이스크림인데, 가격은 다소 비싼 편. 그래도 맛은 있다. ^^


그랜드 캐널 숍스에서는 여러가지 공연들이 끊임없이 이어지는데, 각 위치마다 다양한 공연이 있으므로 관심이 있는 것이 있다면 시간 맞춰서 그 장소에 한번쯤 가보는 것도 좋다.




광장에서 열리고 있던 공연. 주변으로 의자가 쭉 배치되어 있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오며가며 음악을 듣고 있었다.




광장의 하이라이트는 역시 레스토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아쉽게도 가격이 너무 비쌌다. ㅠㅠ.. 한번쯤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해 봤지만, 가격표를 보면 좌절. 하지만, 역시 라스베가스에는 돈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듯.. 갈때마다 식사시간이면 사람들이 바글바글했다. 디너가 아니라 런치라면 조금 저렴하려나.




라스베가스 베네치안 호텔은 이 그랜드 캐널 샵스 하나 때문이라도 꼭 한번 가 볼 만한 곳이다. 마카오의 베네치안 호텔도 좋지만, 아무래도 원조를 방문하는게 더 의의가 있을테니까. 특히, 베니스를 직접 가본 사람이라면 또 다른 경험이 되지 않을까 싶다.


크게 보기


'미국 > 10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트랜스포머에 등장했던 미국의 댐, 후버댐(Hoover dam)에 가다 [미국 렌터카 여행 #30]  (9) 2010.12.02
불이 붙은 것만 같은 붉은 바위의 계곡, 밸리 오브 파이어(Valley of Fire) [미국 렌터카 여행 #29]  (17) 2010.11.16
그랜드캐년 헬리콥터 투어 - 하늘에서 내려다 본 그랜드캐년과 라스베가스 [미국 렌터카 여행 #28]  (41) 2010.11.02
그랜드캐년 헬기 투어 - 헬리콥터를 타고 내려다 본 후버댐과 라스베가스 [미국 렌터카 여행 #27]  (16) 2010.11.01
라스베가스에서 만나는 수족관, 만다레이베이 호텔 샤크리프 아쿠아리움(Shark Reef Aquarium) [미국 렌터카 여행 #26]  (35) 2010.10.29
라스베가스에서 베네치아를 만나다, 그랜드 캐널 숍스 - 베네치안 호텔 [미국 렌터카 여행 #25]  (24) 2010.10.28
타이타닉 호의 실제 흔적들을 찾아서, 룩소르 호텔 타이타닉 전시관 [미국 렌트카 여행 #24]  (26) 2010.10.26
화려하기 때문에 더 매력적인 곳, 라스베가스 호텔 야경 [미국 렌터카 여행 #23]  (42) 2010.10.25
공연과 쇼핑을 한번에, 플레넷 할리우드 미라클 마일 샵스(Miracle Mile Shops) [미국 렌터카 여행 #22]  (11) 2010.10.22
신기한 사막의 식생을 볼 수 있는 곳, 조슈아트리 국립공원(Joshua Tree National Park) [미국 렌터카 여행 #21]  (6) 2010.10.20
사막 한가운의 눈 쌓인 산, 팜스프링스 에어리얼 트램웨이(Aerial Tramway) [미국 렌터카 여행 #20]  (14) 2010.10.19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드라마에서 자주 본 장소네요..
    정말 베네치아를 보는듯합니다.
    즐거운 여행이셨겠어요..늘 부럽습니다.
    즐거운 가을날 보내세요~~
    • 드라마에서 보셨다면.. 아마 꽃보다 남자겠지요? ㅎㅎ

      마카오의 베네치안이나, 라스베가스의 베네치안이나..

      모두 너무 화려하답니다~
  2. 마카오에 있을 때 가보지도 못했는데...
    라스베가스에도 저런 곳이 있군요
    음음... 카지노를 즐기신건가요? ㅋㅋ
    • 카지노에 아픈 추억이 있는 관계로..

      끊은지 꽤 되었답니다 ㅎㅎ
  3. 이야~
    그림이네요~ 이곳에서 차한잔 먹어봣으면~
    • 라스베가스가 머시면..

      가까운 마카오만 가셔도~ ^^
    • BlogIcon Soo
    • 2010.10.28 11:25
    첫번재사진 아래쪽에는 정말 리알토 다리랑 독같은 다리가 있네요~ㅎㅎㅎ
    베네치아 보다 물도 깨끗하고 길 잃을일도 없으니 좋겠어요~*^^*
    라스베가스~ 베네치아의 아름다운 부분들만 쏙 골라서 먼진
    관광지를 만들었네요~*ㅎㅎㅎ
    • 네 맞아요~ ^^

      호텔 앞에는 리알토다리도 있지요 ㅎㅎ

      하지만, 베네치아의 실제 분위기와는 또 다를테니, 만족하긴 아쉽지요~
  4. 정말 호텔 하나가 어지간한 놋데월드 하나씩 보유한 듯한 느낌이네요.
    호텔안에 베네치아의 곤돌라라... 정말 놀랍습니다.
    • ㅎㅎㅎ

      그래도 곤돌라 타고 가는 거리도 꽤 된다지요~
  5. 김치군님의 사진은 항상 느끼는거지만 느낌이 좋은것같아요
    구도나 인물 감정같은.... 잘은 모르지만 사진을 보고있자면
    저도 그안에 있는것같네요 ^ ^
    • 아.. 이런 칭찬..

      정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ㅠㅠ

      전 좀 막찍는 편인데 ㅠㅠ
  6. 오~~ 호텔 안에 이런게 있다뉘...^^
    그들의 마케팅 능력과 실행능력은 가히 대단한듯 해요..^^
    • 그쵸..

      자본과 규모가 있으니 가능한 일인 것 같습니다
  7. 뱃사공의 옷을 탐내셨다니 예전에 베니스에서 파는 것 봤었는데 말이죠 ㅋㅋㅋ
    • ㅎㅎㅎㅎ

      베니스 가게 되면 구입을 심각하게 고려해 봐야 겠습니다
  8. 베네치안 호텔도 못 가보았지만.. 당근 베네치아도 못 가보았지요. ㅎㅎ
    세상은 볼 것과 갈 곳이 많고..
    시간이 없고.. 참.. 돈도 없지.. ^^
    • 사실 저도 베네치아는 못가봤습니다

      언젠가는 가보리라 꿈꾸고 있긴 하지만..
  9. 저 복장을 사시면 곤돌라를 사셔야 할듯.... 아, 곤돌라가 있어도 수로가 없으면 안되니 그걸 파다보면..... 안사시길 잘하셨네요. ㅎㅎ 저도 여기서 사진 많이 찍었는데 말이죠.
    • ㅎㅎㅎ..

      이제 할로윈인데,

      할로윈 코스프레 정도로는 안될까요? ㅎㅎ
  10. 호텔 안에 이런 시설이 있다니 흥미롭네요^^ 베네치아에 가보지 못해도 기분은 낼 수 있겠는데요.
    • 이런 것들이 있는 호텔이.. 여러곳이나 있는..

      라스베가스는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11. 사공의 의상도 인상깊고..정말 ..이런 호텔..
    구경이라도 한번 해보고 싶군요..
    김치군님..보면 부러워 배가 다 아프답니다..
    ㅎㅎㅎ
    • 비바리님도..

      가보실 일이 있을거에요 ^^

      가까운 마카오에도 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