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텍사스 바비큐 수도로 유명한 도시, 록하트(Lockhart) [미국 렌트카 여행 #67]

Posted by 김치군
2011. 7. 30. 19:00 미국/10 미국


록하트는 오스틴과 샌 아거스틴에서 1시간 조금 더 넘게 떨어져 있는 도시로, 이 도시를 사람들이 찾는 이유는 '텍사스 BBQ' 단 하나 뿐이다. 텍사스의 대도시에서도 맛있는 BBQ를 맛볼 수 있는 곳들이 많지만, '텍사스 BBQ의 수도'라는 별칭이 있는 록하트에서 먹는 BBQ의 맛은 더 특별하다. 어차피 휴스턴으로 이동하는 길이었기에 점심식사도 할 겸 록하트에 들려가기로 했다.


록하트에는 여러 바베큐 전문점들이 영업중이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은 당연 블랙스 바베큐(Black's Barbecue)다. Yelp.com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이 곳은, 여러 가이드북에도 추천이 되어 있었다. 이 곳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 중 원하는 사람은 직접 주방도 들여다 볼 수 있게 해 준다고 해서 더 관심이 갔던 곳이기도 했다.

블랙스 바베큐 : http://www.kimchi39.com/entry/blacksbbq 


록하트에서 만났던 간판 위의 참새.



록하트는 아주 큰 볼거리가 있는 도시는 아니었다. 도시는 전체적으로 인구가 많이 줄었는지, 닫혀있는 상점들이나 더이상 쓰지 않는 것 같은 건물들이 많았다. 덕분에 오래된 미국 서부의 도시 풍경 중 하나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서 곳곳에서 꽤 괜찮은 사진을 찍을만한 포인트는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잠시 들려가기엔 나쁘지 않은 그런 느낌?





그나마 록하트에서 볼 것이 있다면, 칼드웰 카운티 법정이다. 도심 중앙에 있으면서 도시와 웬지 잘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하고 있는 건물이기는 하지만, 보고 있으면 꽤 강렬한 느낌이 든다. 문이 굳게 닫혀있어서 들어가보지는 못했지만, 그냥 사진에만 담아도 꽤 인상적으로 보이는 건물이었다. 이런 형태의 건축양식은 뭐라고 부르려나? ^^


멋진 구름이 주변 하늘에 가득한 멋진 풍경을 가진 오후였다.



록하트(Lockhart)의 환영 배너. 사실 뭔가 목적을 가지고 오기에는 애매하지만, 이동중에 식사를 위해서 들리기에는 더할나위 없다. 미국의 다른 레스토랑처럼 남은 바베큐는 싸가지고 갈 수도 있고.



록하트 시내에 만개해 있던 꽃.

꽃송이가 굉장히 작은 꽃이기는 했지만, 나무 전체적으로 엄청나게 많은 양이 피어있어서 꼭 핑크빛 도시에 온 것 같은 분위기를 주고 있었다. 덕분에 건물들이 우중충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어도, 이런 나무들이 밝고 화사한 느낌을 만들어냈다. 록하트가 다소 우울한 느낌이었어도, 꽤 괜찮은 이미지로 남아있는 것은 이런 식물들 덕분 아니었을까.



날씨가 좋았던 록하트의 시내 풍경.


릴리스 바 가라오케. 수요일만 8-12시에 연다고 되어있다. 저녁에만 운영하는 가게인 듯 낮에는 문이 굳게 닫혀있었다.


록하트의 골목에서.


딱히 이 도시의 매력이 무엇이다 라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텍사스 바베큐'라는 꽤 유용한 아이템 하나 가지고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으니, 앞으로 당분간은 여전히 사람들이 잠깐이나마 들려갈 수 있는 도시가 되지 않을까 싶다.


크게 보기


'미국 > 10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올리언즈 프렌치쿼터(French Quarter)의 독특한 거리 풍경, 그리고 트램 [미국 렌터카 여행 #72]  (19) 2012.02.22
미국 재즈의 고향, 뉴올리언즈의 화려한 밤을 만나다 [미국 자동차 여행 #71]  (8) 2012.01.28
미국 슈퍼마켓 월마트 장보기, 그리고 뉴올리언즈 도착 [미국 렌터카 여행 #70]  (5) 2011.12.20
미국 나사 우주탐험의 시대 체험, 스페이스 센터 휴스턴(Space Center Houston) [미국 렌트카 여행 #69]  (8) 2011.08.16
다리 위에서 일제히 날아가는 박쥐가 있는 대도시, 오스틴 콩그레스 브릿지(Austin Congress Bridge) [미국 렌트카 여행 #68]  (2) 2011.08.15
텍사스 바비큐 수도로 유명한 도시, 록하트(Lockhart) [미국 렌트카 여행 #67]  (16) 2011.07.30
청계천의 모델이 된 치수를 위해서 만들어진 운하, 샌 안토니오 리버워크(River Walk) [미국 렌트카 여행 #66]  (11) 2011.07.29
샌 안토니오에서 만난 알라모 전투의 흔적 - 알라모 요새 [미국 렌터카 여행 #65]  (19) 2011.05.31
존 F 케네디가 암살당한 장소와 식스스 플로어 뮤지엄 - 달라스 [미국 렌터카 여행 #64]  (14) 2011.05.18
정열적인 스포츠, 서부시대 속으로 돌아가 로데오 경기를 보다 [미국 렌터카 여행 #63]  (29) 2011.03.23
포트워스(Fort Worth) - 미국 서부시대의 민속마을 스톡야드 역사지구 [미국 렌터카 여행 #62]  (10) 2011.03.21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날씨가 좋아서 사진이 한껏 더 멋져보이네요...
    • 확실히 날씨만으로도 멋진 사진이 나오는 거 같아요 ^^
    • BlogIcon mark
    • 2011.07.31 23:02
    200여년 밖에 안되는 짧은 역사때문에 미국에서 유서깊은 역사유적지를 찾는 것은 그리 쉽지 않지만 200년이라는 짧은 세월에 세계 제 1의 강국으로 성장한 역사와 정치를 우리는 특히 우리 정치하는 자들은 잘 봐야 할 것입니다.
    • 네.. 빠른 시간에 올라설 수 있었던 저력..

      그거 참 대단한거죠 ^^
  2. 저 꽃나무 이름이 뭘까요? 저도 찍었었거든요.. 반갑네요..
    • 아래분이 대답해주셨네요.. 목백일홍이라고 ㅎㅎ
    • 반짝
    • 2011.08.02 17:03
    저꽃의 이름은 목백일홍 이랍니다^^
    우리집 마당에도 같은색 꽃이 있어요~
    ㅂ ㄹ 씨 ㅅ ㄹ 님 책신청했삼^^:;
    • 아 이름이 목백일홍이군요 ㅎㅎ

      반짝님 감사합니다 ^^
    • 호우시절
    • 2011.08.09 07:48
    바베큐는 어디에 있나요? 저도 오스틴에서 좀 떨어진 지역 이름은 생각 안나는데 바베큐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오스틴에 있는 본데디의 스테이크도 기억이 나고...또 교포 부부께서 운영하시는 코리아가든의 갈비도 맛있게 먹은 기억도 나구요...
    • 바비큐는 별도의 포스팅으로..

      글 안에 넣어놓았습니다 ㅎㅎ
  3. 죄송합니다.
  4. 목백일홍이라고 ㅎㅎ 저꽃의 이름은 목백일홍 이랍니다^^
  5. 저꽃의 이름은 목백일홍 이랍니다^^
    • BlogIcon Rx
    • 2012.07.04 02:21
    저 꽃나무 이름이 뭘까요? 저도 찍었었거든요.. 반갑네요..
    • BlogIcon Nano
    • 2012.12.05 21:27
    날씨가 좋아서 사진이 한껏 더 멋져보이네요...
  6. 저꽃의 이름은 목백일홍 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