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19 - 와나카호수, 댓 와나카 트리(That Wanaka Tree)

Posted by 김치군
2020. 1. 2. 16:54 오세아니아/19 뉴질랜드 캠퍼밴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19 - 와나카호수, 댓 와나카 트리(That Wanaka Tree)


루비 아일랜드에서 댓 와나카 트리까지는 얼마 걸리지 않는 짧은 거리였다. 사실, 사진에서 보면 섬이 보이느넫, 그 섬이 바로 루비 아일랜드기 때문이다. 여기서 짧은 트레킹으로 루비아일랜드까지 다녀오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 루비 아일랜드가 있는 주차장에도 참 루핀들이 많았는데, 여기는 노란색의 루핀이 더 많이 피어있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호수변에서 꽃향기가 아주 강하게 났다.



와나카 호수에서 카약을 타는 사람들.



노란것이 모두 루핀. 그리고 왼쪽 아래에는 비슷한 노란 꽃인 코와이(Kowhai)가 보인다. 



트레일로 걸어가는 길.




여기서 시작되는 트레일은 벌리 글렌두 베이 캠핑장까지 이어진다. 참고로, 루비아일랜드가 있는 주차장은 워터폴 크릭(Waterfall Creek)으로 2.5km 거리다. 30분이면 갈 수 있을정도로 짧다.



댓와나카트리가 있는 곳은 당연히 호수에 홀로 서 있는 나무때문에 유명하지만, 주차장에서 포인트까지 걸어가는 길에 꼭 메타세콰이어길 같은 길도 걸을 수 있어서 인기가 많다. 가벼운 산책을 하기에 좋은 곳이랄까?





높다란 나무들과 함께하는 산책로. 






그리고, 노란 루핀들은 호수변과 가까운 곳에 많이 피어있다. 생존력이 좋은 꽃이어서, 아마 호수 어딘가에서부터 씨앗이 흘러들어와 여기서 자라게 된 것이 아닐까 싶었다. 너무 생존력이 강해서 오히려 골치거리인 지역도 있다고 하는데, 인구가 적은 뉴질랜드 남섬이다보니 다들 예쁜 꽃 정도로만 취급한다.



그리고, 이 나무가 바로 댓 와나카 트리. 물 밖에 있었다면 흔하디 흔한 나무였으련만, 호수안에 있어서 이름까지 붙었으니 성공한 나무가 아닐까.



호수 안에서 호젓하게 혼자 자리잡고 있어서 유명해졌다. 





도착했을 때만 해도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있지는 않았는데, 관광버스라도 도착한건지 어느새 엄청난 중국사람들이 쏟아져 나왔다. 모든 루핀 나무마다 중국사람이 한명씩은 붙어있었을 정도.







와나카에서 사람들이 많이 즐기던 액티비티. 카약.




돌아오는 길에도 계속 찍게되는 루핀들. 사진만 봐도 얼마나 많은 루핀들이 호수변에 있는지 알 수 있다.




사이좋은 오리 두마리.



그리고, 주차장 앞에서 다시 한 번 와나카 호수 풍경 찰칵.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