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격5

어도비 라이트룸과 포토샵 저렴하게 이용하는 법 - 포토그래피 플랜 가격 어도비 라이트룸과 포토샵 저렴하게 이용하는 법 - 포토그래피 플랜 가격 요즘 사실상 사진 보정 프로그램은 라이트룸(Lightroom)과 포토샵(Photoshop)으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더 간단하게 쓸 수 있는 포토스케이프와 같은 프로그램도 있지만, 본격적으로 사진을 보정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라이트룸과 같은 프로그램이 효과적이다. 사진을 한장한장 포토샵으로 보정 하기에는 아무래도 시간적인 무리가 있지만, 라이트룸의 경우, 많은 사진들을 한번에 보정 및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라이트룸의 경우, Creative Cloud에 속하지 않는 마지막 버전인 Adobe Lightroom 6의 경우에는 추가적인 업데이트도 없으며 신규 확장자 지원 및 디헤이즈를 포함한 새로운 기능들이 많이 빠져있어서.. 2021. 4. 22.
[유럽 자동차 여행] 아이슬란드 렌터카 가격 비교 - 허츠, 식스트, 트래블직소, 버짓 렌터카 그동안 유럽을 4번이나 다녀왔는데, 모두 겨울이라는 기염을 토했다. 일때문에 2번, 여행때문에 2번. 어쨌든, 겨울의 유럽만이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는 드디어 첫 여름 유럽여행을 준비하게 되었다. 유럽 자동차 여행은 이번이 두번째인데, 일정은 아이슬란드-북유럽-서유럽의 일정으로 갈 예정이다. 일단 아이슬란드는 별도의 섬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렌트카를 빌리기로 했고, 북유럽-서유럽은 자동차 리스를 하기로 했다. 일단, 첫번째로 준비한 것은 렌트카 예약. 여행 일정은 7/3~12일로 총 9박 10일이었다. 렌트기간이 짧지는 않아서 더 검색을 해 보게 되었는데, 먼저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이슬란드 렌트카 가격은 식스트(Sixt)가 가장 저렴했다. 그래서, 렌터카 예약은 식스트에서 완료. 유럽은 미국과 달리 자차보험.. 2012. 4. 8.
피자 3사(피자헛,도미노,미스터) 신제품을 비교해보니.. 이전에 예고했던 포스트인 피자3사의 신제품 비교입니다. 피자를 좋아하는 김치군이다보니 거의 1주일만에 3사의 신규피자를 모두 먹어보았습니다. 피자 3사인 피자헛, 도미노피자, 미스터피자의 신제품들을 비교해 보았는데, 이번 신제품들은 특이하게도 모두 치킨이 주재료입니다.(미스터피자의 커리커리의 경우에는 생선을 선택할수도 있습니다.) 덕분에, 이번 신제품들은 닭고기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이라면, 하나도 맘에 들지 않을수도 있겠네요^^. 비교기를 쓴다는게 조금 조심스럽기는 하지만, 일단 비교의 기준은 제 입맛에 달려있습니다.;; 사람에 따라서 평가는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0. Overview 브랜드 피자헛 도미노피자 미스터피자 신제품명 더블치킨피자 올라스페인피자 커리커리피자 가.. 2009. 7. 14.
서울 근교 워터파크 3곳 가격,할인,시설 비교! 어디로 갈까? (캐리비안베이, 오션월드, 블루캐니언) 여름이다!!! 물놀이가자!! ^^* 네.. 드디어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저도 성수기에 들어가기 전에, 널널한 씨즌이 왔을 때 워터파크를 가보려고 이래저래 많이 알아봤습니다. 결국 결론은 캐리비안 베이도 한번 가고, 오션월드도 가고, 블루캐니언도 가는걸로 결론을 지었지만, 뭐 시즌이 아직 3달이나 남았으니 다 가는데도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최대한 싸게 가기 위해서 이런 저런 정보들을 많이 모아봤습니다. 모은김에 정보를 좀 정리해서 블로그에 써 봅니다. 아, 빨리 놀러가고 싶네요. 원래 계획은 모레 놀러가기로 했는데, 평일에 비가오는 날입니다. 평일에 비가오면 사람이 없어서 놀기는 정말 좋겠지만, 일단 날씨가 엄청나게 추울 것 같아서 살짝 걱정도 되네요. ㅎㅎ.. 사실 마음 같아서는 이런 해변.. 2009. 6. 8.
고 환율에 대처하는 여행사의 자세는? 미화대비 환율이 1500원을 넘어섰던 어느날 오후, 여행사에서 전화가 걸려왔었다. 전화의 내용인즉 이러했다. “12월에 예약하신 신혼여행 패키지가 현지 물가 상승으로 인해서 1인당 30만원 추가 비용을 내셔야 합니다.” 처음에는 어리둥절 했다가 이내 1월 중순에 신혼여행을 떠나는 친구를 위해서 여행상품을 예약할 때 디테일한 부분의 상담을 위해 2번째 컨택 전화번호를 내 번호로 남겨놨던 것이 떠올랐다. 아마도 친구가 전화를 받지 않아서 나에게 전화를 한 것이리라. 1월 중순에 떠나는 신혼여행이었지만, 미리부터 준비했던 신혼여행이었던지라 10월에 예약과 결제를 완료했던 건이었는데 떠날날자가 한달도 남지 않은 지금 느닷없는 전화가 걸려온 것이었다. “이미 11월 초에 결제까지 마친 건인데, 왠 추가비용인가요?.. 2008. 12.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