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하와이 자유여행 일몰, 오아후 푸우우알라카아 주립공원

Posted by 김치군
2018. 12. 10. 14:43 하와이/오아후


하와이 자유여행 일몰, 오아후 푸우우알라카아 주립공원


하와이에서 석양을 보기에 가장 좋은 장소는 사실 서쪽을 향하고 있는 해변이다. 수평선 위로 붉게 물드는 노을은 하와이의 상징적인 풍경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조금 특별한 석양을 보고 싶다면 푸우 우알라카아 주립공원(Puu Ualakaa State Park)에 올라보는 것도 좋다. 보통 탄탈루스에서 야경을 보기 전에 들리는데, 이 주립공원이 문을 닫는 시간은 일몰 이후이므로 여기서 야경을 보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렇지만, 일몰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고.. 낮에 올라와도 멋진 호놀룰루 풍경을 볼 수 있다.

탄탈루스 언덕 포인트에서 몇분만 더 올라가면 주립공원의 입구가 나온다.



주차공간은 약 5분정도 떨어져 있는 곳과 전망대 바로 앞에 두곳이 있는데, 석양시간대에는 가까운 곳은 주차공간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낮시간대에는 바로 앞에도 주차공간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한번 거기까지 가보는 것도 좋다. 어차피 자리가 없으면 돌려서 나오면 되니까.



일몰이 다가오는 시간. 하늘이 노랗게 물들기 시작했다.



주차장 바로 앞에는 화장실 시설도 있으므로 가볍게 화장실을 사용하기에도 좋다.



잠깐 걸어가는 사이 비가 흩뿌리는 듯 하더니, 옅은 무지개가 눈앞에 나타났다.



전망대로 향하는 트레일. 워낙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 트레일이다보니 정돈은 잘 되어있다.



여기가 바로 전망대 앞 주차공간. 여기는 내리면 그냥 바로 앞이 주차공간이라고 보면 된다.



전망대에는 지붕이 있는 공간이 있어서, 혹시나 비가 내려도 비를 피할 수 있다. 이날은 하늘은 맑음에도 비가 살짝 흩뿌리고 있어서 우산을 들고 갔던 날이기도 하다.



전망대의 모습. 비가 잠깐 와서 바닥이 젖어있다. 하지만, 하늘은 맑음.





전망대에 보는 호눌루루 시내 전경과 일몰의 시작.








혹여나 구름에 가려 일몰을 보지 못할까 걱정했지만, 기우라고 말하고 싶은 듯 수평선 너머로 넘어가는 해를 잘 볼 수 있었다. 



완전히 넘어가버린 해.



건물들도 하나 둘 불빛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일몰 후 아쉬움에 시내 사진을 찍는 사람들. 



하지만, 주립공원을 관리하는 담당자가 와서 이제 공원을 닫아야 하므로 나가라고 안내를 하자마자 사람들은 부지런히 주차장으로 움직였다. 공식적으로 이 곳에서는 야경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일몰을 본 후에는 탄탈루스 야경 포인트로 이동해야 한다.



주차장으로 걸어가는 사람들.



그리고, 주립공원에서 빠져나오는 길. 나갈 수 있도록 해 놓기는 했지만, 들어오는 게이트는 문을 닫아놓았다. 나오는 길은 커브이긴 하지만, 양쪽이 잘 보이므로 나가는 것이 그렇게 어렵진 않다. 탄탈루스 야경 포인트로 향하는 길은 여기서 우회전하면 되는데, 조금 내려가다보면 도시 풍경과 함께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여럿 나온다. 보통 투어버스들은 완전히 어두워진 후에야 올라오기 때문에, 여기서 조금 기다리면 코발트빛 하늘과 함께 호놀룰루의 야경을 담을 수 있다.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