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와이/빅아일랜드

빅아일랜드의 화이트샌드 비치에서 바디보드를! - 라알로아 베이 비치 파크(La'aloa Bay Beach Park)

by 김치군 2011. 5. 25.
반응형


라알로아 베이 비치 파크(La'aloa Bay Beach Park)는 카할루우 비치 파크(Kahaluu Beach Park)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카일루아-코나 지역에 있는 해변으로 작은 베이에 있는 해변이지만, 파도가 적당하고 해변이 아름다워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 중 하나이다. 주차 시설은 10대 조금 넘게 주차할 수 있을 정도로 작기는 하지만, 길거리 주차도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 해변 중 하나이다.


라알로아 베이 비치 파크는 기본적인 화장실, 샤워시설, BBQ 시설, 벤치 등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들려서 한나절을 보내기에도 더할나위 없이 좋은 공원 중 하나이다. 파도를 막아주는 바위가 없어 낮은 파도가 치기는 하지만, 덕분에 바디보드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라알로아 베이 비치 파크는 화이트 샌드 비치 파크(White Sand Beach Park)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데, 특히 밀물때가 되면 모든 모래사장이 사라져서 사라지는 해변(Disappearing Beach)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썰물때에는 이렇게 해변의 끝까지 파도가 밀려 올라온다. 그 끝으로는 이렇게 바위들이 있어 도로까지 파도가 치는 것을 막아준다. 반대로 썰물때에는 긴 하얀색의 백사장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파도를 구경하는 사람들..^^




파도가 살짝 물러난 해변.

밀물때에는 화이트 샌드 비치라는 말이 조금 어색하지만, 썰물때에 넓게 펼쳐진 해변을 보면 왜 그런 이름이 붙었는지 충분히 이해가 갈만한 곳이다. 아주 특별함이 있는 해변은 아니지만, 카일루아 코나 지역의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이는 해변이기도 하다.


스노클링 해변은 아니지만, 적당한 파도 덕분에 바디보드를 즐기기에는 그만이다. 바디보드가 없다면, 몸으로 직접 파도를 타면서도 충분히 놀 수 있는 바다이다.




바디보드를 즐기는 아이들. 딱 사람 허리높이 정도의 파도가 많이 생기기 때문에 한번에 파도를 타고 먼 거리도 이동할 수 있다. 서핑은 선 뒤에 균형을 잡는게 어렵다면, 바디보드는 그대로 보드 위에 엎드리면 되기 때문에 파도를 타기가 상대적으로 쉽다.


바다에서 열심히 즐기고 난 후에는 이렇게 민물로 샤워를 가볍게 하면 된다. 하와이의 대부분의 퍼블릭 비치(Public Beach)에는 이런 샤워시설과 화장실이 갖춰져 있다. 호텔 앞바다도 별도의 공용 주차장을 제공해 프라이빗 해변이 없을 정도로 하와이의 모든 해변은 여행자들에게 무료로 열려있다.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와 에메랄드 빛 바다물이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것이 하와이 스럽다. 누가 빅 아일랜드에는 멋진 해변이 없다 했을까, 커다란 해변은 없을지라도 곳곳에 보석같은 숨겨진 해변들이 가득했다.


핑크색으로 색깔 맞춤은 한 커플 사진.;; 생각해보니 커플 사진은 그닥 공개를 안한 듯 싶기는 한데 ㅎㅎ;;


이제 남쪽으로 이동하는 길. 빅아일랜드 화산 국립공원으로 떠나야 할 차례.


이번에 우리 차였던 닛산 알티마를 운전하시는 와이프 보링보링님. 이제, 빅아일랜드의 자연을 만끽하는 동쪽으로 이동할 차례이다. 비가 오고 날씨가 조금 안좋기는 했지만, 그래도 꽤 기억에 많이 남았던 곳이 빅아일랜드 동부가 아닐까 싶다.


크게 보기

반응형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