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빅아일랜드 호텔]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Outrigger Keauhou Beach Resort)

Posted by 김치군
2011.05.19 14:52 하와이/하와이 호텔


하와이에 도착해서 묵었던 첫번째 호텔은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Outrigger Keauhou Beach Resort)였다. 아웃리거는 카일루아-코나(Kailua-Kona) 지역에 있는 리조트로, 빅아일랜드에서도 손꼽히는 스노클링 스팟인 카할루우 비치 파크(Kahaluu Beach Park)의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다. 덕분에 그냥 스노클링 장비만 가지고 가서 스노클링을 하고 돌아와 바로 씻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

하와이에 아웃리거 호텔은 콘도미니엄과 일반 리조트 형태의 두가지가 있는데, 이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는 주방시설이 없는 일반 리조트 형태이다. 금액은 일반 룸 기준으로 $130~$150 + tax이기 때문에 저렴하게 묵을 수 있으면서도, 주변 환경이 좋은 숙소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묵었던 객실은 오션프론트.


체크인 장소. 아웃리거는 전산화 되어 있기는 하지만, 숙박기록을 한번 더 필기로 받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간단한 주소 등의 작성이 끝나면 체크인 완료. 주차비는 셀프주차 7불, 발렛파킹 10불로 저렴한데, 셀프 주차장도 그리 멀지 않기 때문에 편의에 맞게 주차를 하면 된다. 그 외에 인터넷, 조식 등은 숙박비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의 로비. 월~토요일 사이에는 다양한 액티비티들이 진행되므로 시간이 된다면 참여해볼만 하다.


벽에 장식되어 있던 거북이들. 하와이 하면 거북이를 떼놓을 수 없을 정도로, 하와이를 다녀오면 거북이가 굉장히 친근하게 느껴진다.


복도의 모습. 그냥 심플하다.




킹사이즈 베드가 있는 오션프론트 객실의 모습. 매트리스는 조금 얇은 편이었는데, 생각외로 편했다. 아웃리거에서 이틀을 묵었었는데, 잠 하나는 정말 푹 잔듯 싶으니.


TV는 배볼록이 브라운관 TV, 그 옆으로는 무료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케이블이 있는 테이블이 있었다.


얼음박스와 2개의 잔.


우리의 식량캐리어. 정말 식량으로 100% 채운 캐리어로, 일정 도중에 콘도미니엄이 꽤 끼어있었기 때문에 그런 곳에서는 요리를, 그 외에는 햇반이나 컵라면 등을 먹을 생각으로 가득 가져왔었다.


세면대는한개였고, 욕조가 있는 배스룸과는 별도로 분리되어있는 형태로 되어 있었다.


커피포트와 커피.

빅아일랜드에서 묵었던 숙소들은 거의 대부분 10% 코나커피가 포함된 커피를 비치하고 있었다. 그러고보면 그 외의 섬에서는 고급 호텔에서만, 10% 코나커피가 비치되어 있는 듯 싶었으니.. 빅아일랜드에서 즐겨야 할 것 중 하나. 커피는 가장 유명한 브랜드 중 하나인 로얄 코나 커피였다.


배스 어매니티는 코코넛향이 나는 샴푸, 바디로션 그리고 비누가 2개 있었다. 코코넛 향이 조금 호불호가 갈리는 향이기는 하지만, 하와이 전체적으로 코코넛, 망고, 파인애플 등 과일향이 나는 어매니티들이 많으므로 조금은 익숙해져야 할 향 중 하나이다.



수건랙에 있는 수건들. 큰 타월은 총 4개가 준비되어 있었다.


샤워 겸 욕조. 특이하게 네모난 형태의 욕조였는데, 꽤 크기가 컸기 때문에 아이들이 들어가서 노는 용도로도 꽤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우리야 샤워의 용도로만 쓰긴 했지만.


라나이(Lanai)라고 부르는 하와이의 베란다들.



호텔 북쪽으로는 카할루우 비치 파크가 있고, 남쪽으로는 우리가 보고 있는 뷰가 있었다. 헤이아우(Heiau)라 불리는 하와이식 석조 신전으로, 복원되어 있었다. 그 주변으로는 밀물 때 들어오는 얕은 물에 물고기들이 가득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 때때로 이곳에 거북이도 들어와 있기도 한다고 한다. 우리가 내려다 봤을 때에는 열대어만 돌아다녔지만.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의 수영장.

수영장의 크기는 아담한 편이었는데, 가볍게 수영을 하기에는 나쁘지 않았다. 붐비는 리조트가 아니어서 비치체어나 기타 시설을 이용하는데에는 별 지장이 없을 정도로 널널했다.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리조트의 좋은 점 중 하나인 카할루우 비치 파크. 까만 돌들을 따라서 건너가면 바로 스노클링을 할 수 있는 얕은 해안이 나온다. 바위들이 방파제 역할을 해서 연중 잔잔한 바다가 특징인데, 허리에서 사람 키높이 정도의 수중환경이 스노클링을 하기에는 최적이다. 다만 바닥에 돌이 많기 때문에 아쿠아슈즈는 필수.

스노클링을 하기에도 물고기 종류가 굉장히 많아서 좋은 곳이었다.


스노클링을 하고 호텔로 돌아오는 길. 밖으로 튀어나온 라나이들이 인상적이다.


저녁에 바라본 숙소의 모습.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의 키는, 아니나 다를까.. 호누(Honu)라 부르는 하와이의 그린 시 터틀(Green sea Turtle). 하와이 전체 리조트 중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예쁜 키였다. 하나 챙긴다고 챙겨뒀었는데, 잃어버린게 너무 아쉬운 키.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의 숙박에는 조식이 포함되어 있었다. 조식 포함된 숙소가 거의 없다보니, 이 때가 얼마나 행복했는지 새삼 느끼게 만들어 준 곳이기도 하고 ㅎㅎ.. 어쨌뜬 기본적인 조식메뉴와 다양한 과일들이 매력.


이렇게 테이블에 게스트 ID 카드를 끼워놓으면 자리 선점 끝.


파파야와 메론, 파인애플, 수박이 하와이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과일이었다.



심플한 아침식사.

이틀정도는 질리지 않고 가볍게 먹어줄만한 퀄리티였던 듯 싶다. 정말, 어떤데는 아침을 준다해서 내려가보니 빵만 준 곳도 있으니..ㅠㅠ.. 그에비하면 이정도면 진수성찬 ㅎㅎ.


크게 보기


'하와이 > 하와이 호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우이 호텔] 역사적인 항구도시 라하이나의 콘도미니엄, 아웃리거 아이나 나루(Outrigger Aina Nalu)  (19) 2011.08.27
[마우이 호텔] 카아나팔리의 하얏트 리젠시 마우이 리조트 & 스파 (Hyatt Regency Maui Resort & Spa) / 프라이스라인 비딩  (11) 2011.08.12
[오아후 호텔] 인피니티풀과 오션프론트,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 (Hawaii Sheraton Waikiki Hotel)  (15) 2011.08.03
[오아후 호텔] 하와이 프린스 호텔 와이키키(Hawaii Prince Hotel Waikiki)  (24) 2011.08.02
[오아후 호텔] 하와이의 콘도식 호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콘도 와이키키 (Trump International Hotel&Condo Waikiki)  (15) 2011.07.28
[카우아이 호텔] 하와이 아웃리거 와이포울리 비치 리조트 & 콘도(Outrigger Waipouli Beach Resort & Condo)  (11) 2011.07.11
[오아후 호텔] 하얏트 리젠시 와이키키 하와이 리조트&스파(Hyatt Regency Waikiki Hawaii Resort&Spa)  (21) 2011.06.24
[마우이 호텔] 추천 가족여행&골프 콘도 카팔루아 빌라스(Kapalua Villas) - 하와이 아웃리거  (53) 2011.06.01
[마우이 호텔] 한지혜가 결혼한 채플과 수영장, 그랜드 와일레아 리조트(Grand Wailea Resort)  (16) 2011.05.29
[마우이 호텔] 그랜드 와일레아 리조트(Grand Wailea Resort) 객실과 라운지  (9) 2011.05.27
[빅아일랜드 호텔] 아웃리거 케아우호우 비치 리조트(Outrigger Keauhou Beach Resort)  (29) 2011.05.19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안녕하세요~~ ^^ 오랜만에 뵙는듯 하네요~~ ^^
    당연 잘지내고 계신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ㅋㅋ

    말씀하신대로 상당히 심플하고 깔끔한 곳이네요...
    중간에 식량 캐리어에서 뻥 터졌습니다...대단하시네요..^^ ㅎㅎㅎ
    (컵라면을 어찌 가져 가셨나 자세히 봤어요.....완전 신공 이십니다..ㅋㅋ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ㅎㅎㅎ.. 식량캐리어..

      40일간 저희의 식량을 책임져 주신 분이시라지요 ㅋㅋ
  2. 저는 가보지 못했지만, 이렇게 세계의 이곳저곳을 소개 시켜주시니 정말 감사 합니다~
    대단하세요 ^^ 게다가 케리어의 음식~ 상상도 못했는데 말이지요 ㅎㅎ
    • 다른 나라를 여행할때는 저런 적이 거의 없는데..

      이상하게 미국 여행할 때는 저리하게 되더라고요 ㅎㅎ
    • 궁금해요
    • 2011.05.19 23:49 신고
    우선 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

    혹시 입국 입국심사 통과할 때에 식품반입(10번의 a항)에 yes라고 표기하신 것 맞는지요? N님의 말씀에 의하면 식품은 반드시 yes에 표기해야 문제발생 시 면책이 생긴다고 해서요. 저도 yes에 표기하면서 x-ray에 세관검사를 받게 되는 경우인데요...
    • 식품은 신고 했었습니다만..

      진공포장된 것이나 캔에 대해서는 문제없이 통과가 가능했습니다. ^^

      다만, 폐백 마치고 가져오는 육포나 밤은 절대 통과할 수 없다고 하더라고요 ㅎㅎ
  3. 정말 대단하시네요.
    식량 가방을 하나 따로 준비하셨었군요.

    아침 식사 포함된 호텔들 요즘에 별로 없죠..
    그래서 저는 가족 여행 때에는 Embassy Suites같은 곳에서 묵기도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사실 그래서 이번에는 콘도 형식을 선호하기는 했습니다. ㅎㅎ

      물가가 너무 비싸서..요리해먹고 다니지 않으면.. 정말 돈이 팍팍 나갈 거 같아요 ㅠㅠ..
  4. 우하하!!! 라면 가방을....ㅎㅎㅎ 신혼여행 가방치고는 참 특이합니다. 빅아일랜드보다는 오하우에 많이들 가시던데, 빅아일랜드도 참 ㅗㅎ네요.
    • 전.. 4개 섬을 다 돌았으니까요 ㅎㅎ..

      언제 여행기를 다 쓸지 걱정입니다.
    • 아시칸트
    • 2011.05.20 08:37 신고
    방의 조명은 조금 어두운 편이네요.

    저런 방에서 첫날밤을.. 꺄아~~
  5. ㅋㅋㅋ 식량캐리어... 감동받았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정말 좋아보이네요.. 저도 꼭 가보고 싶네요. ㅋ
    • 의외로 식량 캐리어에 감동 받으시는 분들이 ㅎㅎ
  6. 식량캐리어!!!
    최고네요ㅋㅋㅋ
  7. 이런! 신랑이 영양가 있고 남자한테 좋은 음식을 준비해 가야지, 라면을 갖고가면 어떡해요? 라면은 하와이에도 많을텐데..
    • 하와이언
    • 2011.05.27 16:25 신고
    식량캐리어 대박입니다
    그리고
    Honu 호누는 하와이어로 터틀을 뜻합니다
    하와이에 살면서 영어가아니라 하와이어를 의도치않게 배우게 되네요
    • 네.. 저도 하와이 40일 있으면서..

      하와이어를 많이 배운거 같아요 ㅋ
  8. 여기 3박하면 하루 공짜 주는 프로모션 기간에 가신것 같은데 왜 2박만 하셨어요? 아깝다... >.<
    우리도 여기에 7일 있었습니다. 카할루 비치 가까와서 너무 좋았습니다.
    • 그쵸? ㅎㅎ 여기 좋더라구요 ㅎㅎ

      그때 저희는 2박 할인 프로모션으로 갔던거라서요^^
    • 그랬군뇨.. ^^ 별에별 프로모션이 많네요..
  9. 너무 부러워서 한참을 봤습니다, 예전 30년전에 가본 곳이네요, 저도 다시 가보고 싶은곳이죠, 님 덕분에 여기서 많은 정보 얻게 됩니다 너무 고마워요,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꼭 기회가 되서 다시 가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도움이 되었다니 기쁠 따름입니다
  10. 내년봄에 케아우호우 리조트로 가려고 합니다.

    잘정리된 정보 정말 고맙습니다.^^ 큰 도움이 됐어요.


    음.. 궁금한점이 있어서요. ^^

    예약은 호텔로 바로 하나요?

    우리나라는 호텔 할인싸이트가 있어서

    할인 싸이트를 통해서 예약하면 더 저렴하게 할 수 있는데..

    미국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 호텔 예약 사이트에서 하나 아웃리거 홈페이지에서 하나 가격은 똑같습니다. ^^..

    • 호우시절
    • 2012.03.12 09:07 신고
    혹시 이곳 콘도에 대해서는 자료가 없으신가요? 연말에 빅아일랜드에 3대 가족 여행을 하려고 하는데 콘도 타입을 하려구요. 빅아일랜드에 이 곳 말고 콘도 타입의 숙소는 어떤 곳이 또 있는지요?
    • 빅아일랜드에는 코나쪽에는 아웃리거 시클리프하고, 아스톤 계열에 콘도가 있는걸로 알고요.

      대부분의 콘도형 리조트는 와이콜로아 지역에 모여있어요.. ^^